500원의 희망선물, 중증장애인 거주시설 ‘새힘원’ 생활환경 개선
500원의 희망선물, 중증장애인 거주시설 ‘새힘원’ 생활환경 개선
  • 조미도
  • 승인 2019.05.28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 중증장애인 거주시설 ‘새힘원’에 ‘500원의 희망선물’ 전달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이사장 이수성)와 삼성화재 RC(대표이사 사장 최영무)는 전라북도 완주군에 위치한 새힘원을 5월 ‘500원의 희망선물’ 296호 시설로 선정해 생활환경을 개선하고 23일(목) 입주식 행사를 가졌다.

새힘원은 중증장애인(지체장애·뇌병변장애) 거주시설로 1990년 설립을 했고, 현재 38명이 거주하고 있다. 거주인 대부분이 혼자서는 생활이 어려워 외부활동에는 제약이 많아 실내에서 지내는 시간이 많은 만큼 생활환경이 중요하다. 하지만 주거방의 벽지와 장판은 노후하였고, 수납장이 훼손되면서 잠금장치 작동이 되지 않아 수납장의 기능을 상실했다.

시설에서는 거주인들의 편의를 위해 환경을 개선하고 싶었지만 재정부족으로 불편함을 감수하고 지낼 수밖에 없었다. 이렇게 지역사회 내 생활환경 개선이 필요하다는 소식을 접한 삼성화재 전주지역단 RC들은 ‘500원의 희망선물’에 새힘원을 추천하여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에 ‘500원의 희망선물’에서는 거주방 2곳(수선화·진달래)을 개선했다. 노후한 벽지와 장판을 교체하여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였고, 수납장은 하이그로시 재질로 제작하여 교체했다. 또한 기존보다 더 많이 설치하여 수납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게 하여 활용도를 높였다.

23일(목) 입주식에는 삼성화재 전주지역단 김창수 단장과 전주지역단 RC, 새힘원 유재현 원장 및 거주인 그리고 국제재활원 최준식 원장, 전북푸른학교 최춘규 교장 등 40명이 참석하여 296호 시설의 입주를 축하했다.

‘500원의 희망선물’은 삼성화재 RC(Risk Consultant)들이 장기계약 1건당 500원씩 모금을 통해 조성한 기금을 재원으로 장애인가정이나 시설의 생활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으로 2005년 6월부터 시작하여 2019년 5월 총 8231명의 삼성화재RC들이 참여하여 누적모금액 61억 9000만 원으로 전국 296곳의 장애인가정과 시설을 개선해 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