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 시대, '돌봄 제공자'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대안은?
고령화 시대, '돌봄 제공자'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대안은?
  • 조미도
  • 승인 2019.06.16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재활원, 돌봄로봇 네트워크 포럼 개최

국립재활원(원장 이범석)은 돌봄로봇 네트워크 포럼을 6월 17일(월)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로봇산업진흥원과 공동으로 주관하였으며, 돌봄 전문가, 돌봄로봇 연구자가 함께 참여한 복지부-산업부 협업 사업인 ‘스마트 돌봄로봇 기술 및 서비스모델 개발사업’ 이다.

돌봄로봇을 통한 돌봄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하여 복지부와 산업부는 돌봄로봇 사용자의 의견을 기술개발 전 과정과 제도개선에 반영하기 위해 이번 돌봄로봇 네트워크 포럼을 시작으로 지속적으로 추진 할 계획이다. 복지부와 산업부는 이번 돌봄로봇 네트워크 포럼을 시작으로 돌봄로봇 사용자의 의견을 기술개발 전 과정과 제도개선에 반영하기 위한 노력을 앞으로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현재 한국은 OECD 국가 중 가장 빠른 속도로 고령화가 진행됨에 따라 노인과 장애인의 일상생활 보조 및 자립 지원 등 돌봄 부담이 중요한 국가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한국은 이미 2018년에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었고, 2026년에 초고령화 사회, 2050년에는 노인인구의 비중이 세계 2위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현재 장애인구 268만3000명 중 약 40%가 장애노인으로 보고되고 있어, 돌봄 부담 해결을 위한 국가적 정책마련이 시급하다.

국립재활원은 돌봄로봇 등 4차산업혁명 기술로 종래의 기기로 해결할 수 없었던 돌봄 관련 문제를 패키지형(기술개발, 중개연구, 현장실증, 제도개선)으로 해결하는 기술 및 서비스모델 개발 사업을 수행중이다.

사업의 목적은 돌봄수혜자(중증장애인·거동불편노인)의 일상생활(이승·욕창예방 및 자세변환·배설·식사 등) 지원 및 제공자의 돌봄부담 감소를 통해 국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돌봄기술 산업을 육성하는데 있다.

이번 포럼은 스마트 돌봄로봇 기술 및 서비스모델 개발 사업 소개를 시작으로 산업부 측 4개 과제, 복지부 측 4개 과제의 계획을 공유할 예정이다. 이후, 돌봄 당사자, 전문가, 연구자가 협력하여 7개분과 돌봄로봇 워킹그룹(실무그룹)별 회의를 수행할 계획이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국립재활원 송원경 재활보조기술연구과장이 ‘돌봄로봇 중개연구 및 서비스모델 개발사업 소개’,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이준석 기계로봇팀장이 ‘돌봄로봇 공통제품기술 개발소개’, 한국로봇산업진흥원 박일우 단장이 ‘재활 및 돌봄 로봇 보급사업 소개’가 있을 예정이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산업부 돌봄로봇 공통제품 기술개발 사업 연구기관인 멘엔텔, 알파로보틱스, 큐라코, 사이보그랩에서 이승·욕창/자세변환·배설보조·식사보조 돌봄로봇 기술개발 과제별 설명 및 추진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세 번째 세션에서는 복지부 돌봄로봇 중개연구 및 서비스모델 개발 사업 연구기관인 국립재활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동의대학교, 대구테크노파크에서 중중 장애인·거동불편 노인 돌봄로봇 서비스 모델, 안전성평가기준, 데이터테크놀로지 개발 과제별 설명 추진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네 번째 세션에서는,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돌봄로봇 기술개발에서부터 돌봄로봇 활성화를 위해 안전성 확보, 서비스 모델 개발, 빅데이터화를 통한 지속적 환경 개선을 목표로, 돌봄 당사자, 전문가, 연구자 등이 포함된 7개 분야 돌봄로봇 워킹그룹에서 각 주제에 따른 논의 및 결과발표를 수행할 예정이다.

국립재활원 이범석 원장은 “이번 포럼이 각 분야 전문가들의 활발한 의견 교류와 내실 있는 논의의 큰 장이 될 것이다”며 “국립재활원은 앞으로도 중증 장애인·거동불편 노인의 돌봄부담 감소를 돕고 돌봄 제공자의 삶의 질 향상의 마중물 역할을 해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앞으로도 국립재활원은 의료재활로봇보급사업과 재활로봇중개연구산업의 축적된 연구개발과 경험을 바탕으로, 돌봄로봇중개연구사업을 충실히 수행함으로써 돌봄 서비스 품질제고와 국민 건강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