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독스, 한국-베트남 간 사회혁신 생태계 발전 도모
언더독스, 한국-베트남 간 사회혁신 생태계 발전 도모
  • 강용태
  • 승인 2019.07.08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 중심의 사고, 사회적기업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는 방안"
언더독스의 7단계 사회혁신 창업방법론 워크숍 진행 모습

사회혁신 창업가를 육성하고 함께 성장하는 언더독스(대표 조상래)는 베트남에서 4일부터 5일까지 열린 베트남 현지 (예비)사회적기업가를 위한 워크숍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이틀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진행된 이번 워크숍은 베트남 현지에서 사회혁신 스타트업과 창업을 준비하는 예비사회적기업가를 대상으로 언더독스의 7단계 사회혁신 창업방법론을 강의, 교육하는 자리로 구성됐다. 특히 사회혁신 창업가의 마인드와 문제에 대한 관점을 깊게 익히는 시간을 가졌다.

스타트업 창업가 및 이해관계자 등 참석자 15명은 워크숍을 통해 현지 생태계에서 경험하기 쉽지않은 비즈니스 관점의 사회적기업 교육이 다소 어렵지만 신선했다고 평했다. 참석자 중 한 사회적기업가인 응우옌 티 후옌(Nguyen Thi Huyen) 씨는 “사회적기업 생태계가 태동 단계인 베트남에서 사회적기업과 비영리단체의 구분이 모호한 경우들이 생긴다”며 “수혜자 중심의 사고를 넘어 고객 중심의 사고가 결국 사회적기업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는 방안이라는 점을 깊이 생각해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었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워크숍은 베트남 전역의 사회적기업을 육성하고 경영환경 개선 및 네트워킹을 지원하는 중간지원조직인 CSIP와 첫 협력 사업으로 진행한 것으로 한국과 베트남 SE 이해관계자들이 교류하는 장이 되어 각국의 사회혁신 창업 영역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 이를 바탕으로 한국-베트남 간 사회혁신 생태계 (예비)사회적기업가를 함께 발굴하고 육성하는 데 협력할 계획이다.

베트남 (예비)사회적기업가를 위한 워크숍을 주최한 언더독스 조상래 대표는 “이번 워크숍을 통해 언더독스의 자체 콘텐츠인 7단계 사회혁신 창업방법론을 베트남 현지에서 (예비)사회적기업가와 사회혁신 스타트업들에게 진행해 사회혁신 생태계가 발전하는데 기여했다고 판단한다”며 “앞으로도 베트남과의 사회혁신 교류를 지속해 사회혁신 창업 및 생태계의 발전을 도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