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봄 명상• 마이다스학습법 연구소, 여름방학 기간 ‘청소년 마음챙김 자기주도학습 캠프’ 운영
바로봄 명상• 마이다스학습법 연구소, 여름방학 기간 ‘청소년 마음챙김 자기주도학습 캠프’ 운영
  • 이윤식
  • 승인 2019.07.22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는 몸과 마음의 사용법에 대하여 배운 적이 없다"
학습법 워크샵

바로봄 명상과 마이다스학습법 연구소는 2019년 여름방학을 맞아 청소년 마음챙김 자기주도학습 캠프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청소년 캠프는 방학 기간인 8월 17일~18일(1박2일)까지이며 장소는 동해무릉건강숲이다. 참가대상은 초4 이상과 중고생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바로봄 명상은 새롭게 생산되는 지식의 생산과 변화는 빠르게 진화하고 있으며 지식사회에서 지식을 다루지 못하면 전문가가 될 수 없고 지식을 활용한 삶을 기대할 수 없다고 설명한다. 또한 학교 공부를 통해서 삶에서 필요한 지식을 습득하며 그 과정에서 새로운 지식을 습득하는 능력을 키운다는 것이다.

동물들이 자연스럽게 자연 속에서 먹이를 구하고 삶을 영위하듯이 원래 인간도 누구나 필요한 지식을 생산하고 익힐 수 있다. 하지만 인간의 문화적 환경은 오히려 학습을 촉진하는 환경보다 학습을 방해하는 환경이 더 광범위하게 지배하게 된다. 바로봄 명상은 지적능력을 자극하는 도서관보다는 지적 능력을 무능화시키는 유흥이나 게임 관련 산업이 더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며 인간이 공부만 하고 살 수 없지만 문제는 청소년들이 스스로 자제력을 발휘하거나 삶의 균형을 맞추는 일이 쉽지 않은 데 있다고 밝혔다.

청소년 마음챙김 자기주도학습 캠프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는 데 초점이 맞추어 있다. 최첨단 컴퓨터보다 더 정교한 우리 몸과 마음을 사용하면서도 정작 우리는 몸과 마음의 사용법에 대하여 배운 적이 없다. 기성세대는 방법을 알려주지 않으면서 자녀들이 몸과 마음을 잘 사용하기를 기대하며 심지어 윽박지르기까지 한다. 모르면 할 수 없고, 할 수 없으면 가르쳐 줘야 한다.

명상으로 몸과 마음을 바로 보고 집중력과 인성을 키우며 학습법으로 지식습득의 방법을 익히면 스스로 공부하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이것이야말로 세상 모든 교육기관이 지향하는 인성과 실력을 겸비한 인재양성의 이념이다.

박의석 소장은 “공부는 누구나 잘 할 수 있다. 단지 집중력과 올바른 학습 방법 이 두 가지 능력이 필요할 뿐”이라며 “이번 청소년 마음 챙김과 자기주도학습 캠프에서는 이 두 가지 방법을 확실하게 배우게 될 것이며 풍요로운 인성까지 겸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