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伏)날에 복숭아를"...복숭아데이, 복숭아 요리 선보이며 '우리 복숭아' 소비 촉진 장 돼
"‘복(伏)날에 복숭아를"...복숭아데이, 복숭아 요리 선보이며 '우리 복숭아' 소비 촉진 장 돼
  • 박철주
  • 승인 2019.08.07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회장 김병원)과 (사)한국복숭아생산자협의회(회장 권태화, 음성 감곡농협 조합장)가 8월 2일부터 3일, 대천 웨스토피아리조트에서 ‘국산복숭아 경쟁력 강화 워크숍’을 실시하고, 8월 3일 충남 보령 대천해수욕장 머드광장에서 소비촉진을 위한 ‘2019복숭아데이’ 행사를 열었다.

8월 2일에 진행된 ‘국산복숭아 경쟁력 강화 워크숍’에서는 △품종보호권 침해분쟁 예방, 생산·유통 관련 기술, 자조금 관련 교육 △복숭아 산업 발전방안 토론(생산·유통·학계 분야별 전문가 초청)이 이뤄졌다.

교육 세부 내용은 △품종보호권 침해분쟁 사전예방교육, △고품질 복숭아 생산기술 교육, △복숭아 수확 후 관리기술, △의무자조금 제도 및 필요성 등이었다.

토론시간에는 권용대 명예교수(충남대), 김성종 농업연구관(국립원예특작과학원), 윤종열 연구위원(한국농촌경제연구원), 김응철 실장(품목조직화연구소), 박영훈 부회장(한국복숭아생산자현의회)이 토론자로 참여해, △수입개방 이후 과일 수출입 상황과 국산복숭아 상황, △FTA로 인한 소비자 기호변화, △FTA 정부 대책, △국산복숭아 FTA 대응방안에 대한 토론을 진행했다. 토론회 과정은 농업방송(NBS)에서 8월에 방영될 예정이다.

8월 3일에 열린 복숭아데이는 ‘복(伏)날 복숭아를 먹고 삼복더위를 이기자’는 의미를 가진 ‘복숭아데이’는 복숭아 소비를 확대하고 안정적인 수급을 통해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사)한국복숭아생산자협의회가 2003년부터 매년 개최해오고 있는 행사로, 올해 17회 째를 맞이했다.

‘복숭아데이’ 소비촉진 행사에서는 △복숭아 아이스화채 만들기, △복숭아 아이스티 시음, △복숭아 빨리 먹기 등 다양한 이벤트와 피서객이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복숭아 요리를 선보이며 우리 복숭아의 색다른 면모를 알렸다.

한편 올해 복숭아의 작황은 동해 및 냉해의 영향이 적은 관계로 지난해보다 좋은 편이며, 최근 들어 자주 내리는 비에도 비교적 높은 당도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권태화 (사)한국복숭아생산자협의회장은 “계속된 소비 위축으로 여름철 대표과일인 우리 복숭아를 생산하는 농가들이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국산 복숭아의 건강 기능성이 널리 알려져 입에도 달고 몸에도 좋은 여름보약, 우리 복숭아를 더 많이 드시게 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