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여성인력개발센터, ‘취업준비교실’ 운영...고용노동부 국비지원
서초여성인력개발센터, ‘취업준비교실’ 운영...고용노동부 국비지원
  • 김영석
  • 승인 2019.10.08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혼이민 여성 대상 별도 프로그램 진행
미취업 또는 재취업 여성을 위한 집단상담 프로그램 ‘취업준비교실’ 참여자 모집
 취업준비교실 포스터(제공:서초여성인력개발센터)

결혼, 임신, 출산, 육아와 가족 돌봄 등을 이유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 취업 예정인 여성, 한국에서 취업하고자 하는 결혼이민 여성을 대상으로 일에 대한 심리적 의지를 고취시키고, 일자리 진입을 위한 경력설계 및 취업준비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서초여성인력개발센터(센터장 이한승) 서초여성새로일하기센터가 취업을 원하는 여성들의 구직 활동을 위한 집단상담 프로그램인 ‘취업준비교실!’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전문 직업상담사와 함께 10명 내외 소그룹 집단상담 형식으로 진행되며, 기본과정과 심화과정 크게 두 가지 과정이 있고, 이와는 별도로 결혼이민 여성을 대상으로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1)기본과정: 직업진로가 설정되지 않은 경력단절 여성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먼저 자기 이해를 위해 취업동기 및 가치관 탐색, 성격유형 및 직업선호도 검사를 통한 진로 탐색, 자신만의 강점 및 역량 탐색을 진행한다. 또 구체적인 구직기술과 관련하여 여성노동시장의 변화 및 환경의 이해, 재취업성공사례 분석을 통한 취업 성공 요인 살펴보기, 직종 탐색하여 취업계획 세우기, 지원서류 작성법 및 면접법 등으로 체계적 구직준비를 지원한다.

2)심화과정: 진로가 이미 설정되어 취업을 실질적으로 준비하고자 하는 경력단절 여성들을 대상으로 재취업에 걸림돌이 될 수 있는 주요한 요인(역량 부족, 가족 역할, 일자리 정보 등)을 점검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해 본다. 그리고 이를 통한 경력 실천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한다.

3)결혼이민여성 대상 프로그램: 결혼을 통해 한국에 이민 온 여성이 참여하는데, 한국사회에서 취업하고 새롭게 생애경력을 설계해 나갈 수 있도록 취업 목표를 설정하고 실천계획을 수립하는 과정과 실제적인 취업기술을 익히도록 한다.

‘취업준비교실!’ 수료 후에는 개인의 취업을 지원하기 위하여 직업상담사의 취업지원 서비스를 6개월 동안 받게 된다. 이 기간동안 다양한 사후관리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으며, 역량확보를 위한 직업훈련과정을 안내 받아 진행하기도 한다. 물론 입사지원을 원하는 곳에 적극적으로 알선을 진행하고 취업 성공을 돕기 위한 정부지원제도(새일여성인턴십)와 연계하고, 지원서류작성을 지원하는 컨설팅도 진행한다.

교육비는 전액 국비지원이다. 단 참여시점에 고용보험 가입 상태인 경우 참여가 불가하다. 그리고 사업자 등록증 소지자 중 연 소득 8000만원 이상은 참여에서 제외되고, 취업성공패키지 등 타 국비지원 프로그램과 동시 참여는 불가하

수료 시 수료증이 발급되며 실업 수급 중인 구직자인 경우 구직활동이 기본 과정에 참여시 2회 인정되고, 심화 과정 참여시 1회 인정된다. 좀 더 자세한 사항은 서초여성인력개발센터 홈페이지와 유선으로 문의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