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영어능력지수 세계 37위...네덜란드, 세계 1위
한국, 영어능력지수 세계 37위...네덜란드, 세계 1위
  • 강용태
  • 승인 2019.11.05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어는 여전히 세계적으로 사용되는 비즈니스 언어"
개인•기업•국가, 영어를 더 많이 사용할수록 더욱 유용하게 '자원-기회'에 접근
The EF English Proficiency Index is an annual ranking of countries and regions by English skills 출처:EF Education First (EF)
The EF English Proficiency Index is an annual ranking of countries and regions by English skills 출처:EF Education First (EF)

100개 국가 지역의 230만 명 비영어권 국가 성인이 참여한 세계 최초의 무료 표준 영어 시험인 EF SET(EF Standard English Test)의 응시 결과를 바탕으로 하는 조사 결과가 발표되었다.

글로벌 교육기업 EF(Education First)가 전 세계 비영어권 성인을 대상으로 시행한 영어능력지수 조사 결과인 EF 영어능력지수(EF English Proficiency Index, 이하 'EF EPI') 제9판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지난해 제8판에서 1위 스웨덴과 미세한 차이로 2위에 오른 네덜란드가 1위를 탈환했으며, 우리나라는 일본과 태국 등 다른 아시아 국가보다 높은 37위에 올랐다. 다만, 우리나라의 순위는 지난 조사보다 6계단 떨어진 것이며, 아시아는 여전히 개별 국가 간 점수 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의 경우 EU 회원국의 영어 수준 발전 속도를 EU 주변국이 따라가지 못하는 양극화 현상을 보였으며, 라틴 아메리카는 18개국 중 12개국의 영어 수준이 향상된 것으로 나타나 수년간의 침체에서 벗어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아프리카는 전체 평균이 현저히 떨어졌으며, 상위 국가와 하위 국가의 격차가 크게 나타났다.

성별에서는 전 세계적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여전히 우수한 영어 실력을 보였지만, 성 격차는 매년 좁혀지고 있다. EF EPI를 통해서는 이 외에도 높은 수준의 영어 실력이 고소득과 노동생산성 향상 등 다양한 경제 경쟁력 지표와 연관되어 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

영어를 더 많이 사용할수록 개인, 기업, 국가가 더욱 유용하게 자원과 기회에 접근할 수 있다는 결과도 도출됐다.

EF 교육 부문 민 트란(Minh Tran) 총괄 디렉터는 "영어는 여전히 세계적으로 사용되는 비즈니스 언어다" 라며, "EF EPI 제9판은 정부가 언어 학습 정책과 그에 대한 투자 수익률을 평가할 수 있는 기준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매우 폭넓은 지표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글로벌 교육 기업 EF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교육서비스 공식 제공사로 활약했으며, 2020 도쿄 올림픽 및 패럴림픽의 언어 교육 공식 파트너로 지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