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신차 할인 프로모션으로 '중고차 시세가' 전반적으로 하락"
"연말 신차 할인 프로모션으로 '중고차 시세가' 전반적으로 하락"
  • 강용태
  • 승인 2019.12.06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 카니발, 전월 대비 3.4% 상승
중고차 시세 분석 결과 제공:피알앤디컴퍼니
중고차 시세 분석 결과 제공:피알앤디컴퍼니

11월 헤이딜러에서 경매가 진행된 2017년형 차량 기준, 주행거리 10만km 미만, 무사고(단순교환 포함) 차량 국산차 3만8490대, 수입차 1만1497대의 경매 데이터로 중고차 시세 분석 결과가 공개됐다.

온라인 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에서 2019년 11월 중고차 시세 분석 결과를 6일 공개했다고 밝혔다.

헤이딜러가 공개한 11월 중고차 시세 자료를 살펴보면, 올 뉴 카니발을 제외한 모든 주요 차종의 시세가 하락했다.

현대차 싼타페 더 프라임 모델이 -5.3%로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고, 2위는 -5.1% 하락한 BMW 5시리즈(G30) 가솔린, 3위는 -3.9% 하락한 쉐보레 올 뉴 말리부 순 이였다.

국산차 중에서는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출시된 그랜저IG가 -3.7%, 아반떼AD는 -3.5% 하락하는 등 현대차 주요 차종의 시세 하락 폭이 가장 컸다.

반면 주요 모델 전체 시세가 하락하는 중에도 올 뉴 카니발은 전월 대비 3.4% 상승하는 모습을 나타냈다.

차량의 인기도를 가늠할 수 있는 평균 중고차 딜러 입찰 수는 유일하게 시세가 상승한 모델인 올 뉴 카니발이 12.7명으로 1위를 차지했고, 2, 3위는 올 뉴 쏘렌토와 레이가 각각 10.7명을 기록했다.

헤이딜러는 11월, 12월은 전통적인 중고차 시장 비수기인 데다, ‘코리아 세일 페스타’와 같은 연말 신차 할인 프로모션으로 주요 차종의 시세가 전반적으로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