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생 진로 계획, 대학 진학→ 취-창업으로 생각한 학생↑...양질의 청년 일자리 확대 필요"
"고등학생 진로 계획, 대학 진학→ 취-창업으로 생각한 학생↑...양질의 청년 일자리 확대 필요"
  • 강용태
  • 승인 2019.12.16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일반계고 및 직업계고 학생들의 의식 변화’ 분석결과 발표
“10여 년 전과 비교하여 고등학생의 희망 교육 수준 및 진로 계획 크게 변화”

한국교육고용패널조사 1차년도(2004) 일반계고 2000명, 전문계고 2000명과 한국교육고용패널조사Ⅱ 1차년도(2016) 일반계고 5943명, 직업계고 3615명을 대상으로 희망교육 수준, 졸업 이후 진로 계획 등의 인식에 대하여 분석하였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THE HRD REVIEW 제22권 4호, ‘조사·통계 브리프’에서 여러 직업교육 정책의 추진과 안착으로 직업교육에 대한 사회 인식 개선이 변화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대학교 및 대학원’ 관련 희망 교육 수준은 소폭 하락했으며 ‘고등학교’ 졸업은 큰 상승폭을 보이고 있다. 일반계고에서는 ‘2년제 대학’과 ‘고등학교’가 각각 5.7%, 4.7% 증가했으며 다른 유형은 소폭 하락했다. 직업계고의 경우 ‘고등학교’가 8.4%에서 36.3%로 크게 증가했으며 다른 대학은 소폭 하락했다.

취/창업을 위한 준비 출처:한국직업능력개발원
취/창업을 위한 준비 출처:한국직업능력개발원

졸업 이후 희망 진로 조사 결과 ‘대학 진학’이 크게 하락했으나 ‘취업/창업’은 크게 증가했다. 일반계고의 경우 ‘대학 진학’이 96.1%에서 82.7%로 낮아졌고, ‘취업/창업’은 1.1%에서 6%로 증가했다. 직업계고의 경우 ‘대학 진학’이 70.5%에서 26.4%로 크게 낮아졌고, ‘취업/창업’은 21.9%에서 54.3%로 크게 높아졌다.

윤종혁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연구원은 “진로 및 직업교육 정책의 추진을 통해 고등학교 졸업 이후의 진로에 대한 고등학생의 계획이 과거에 비하여 달라졌다”며 “일반계고 및 직업계고 학생 모두 대학 진학이 아닌 취업 창업을 진로 계획으로 응답한 학생이 증가한 만큼 좋은 청년 일자리 확대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청년층의 교육 경험과 진학·진로, 노동시장으로의 이행 실태를 면밀하게 분석하기 위해 2004년부터 ‘한국교육고용패널조사(국가승인통계: 승인번호 38902)’를 실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