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스타트업' 파트너로서 역할 다짐... 3개사 시드머니 투자 완료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스타트업' 파트너로서 역할 다짐... 3개사 시드머니 투자 완료
  • 김영석
  • 승인 2019.12.26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시드머니 투자사업 시작, 투자기업 11개사 총 4억3000만원 투자 완료
기관엔젤투자자와 액셀러레이터 자격 취득으로 인해 후속지원 프로그램 구축
6개 기업 후속투자유치 29억원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가 지난해부터 초기 스타트업에 시드머니를 직접 투자하기 시작, 지난해 기업당 3000만 원 투자하던 것을 올해 5000만 원까지 확대하는 등 제주의 스타트업 투자 생태계 구축을 위한 노력이 계속되고 있어 관심이다.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전정환, 이하 제주센터)는 시드머니 직접 투자사업을 통해 3개 스타트업에 추가로 투자센터의 직접투자 포트폴리오는 총 11개사가 되었다고 26일 밝혔다.

센터가 이번에 투자한 스타트업은 프딩(대표 임지훈), 어플라이(대표 이건우), 마린이노베이션(대표 차완영)까지 총 3개 기업이다.

프딩(대표 임지훈)은 촬영 중개 플랫폼 서비스 및 촬영작가 대상 멤버십제 B2B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어플라이(대표 이건우)는 경량드론을 활용해 농업시설을 모니터링하는 ‘드로미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마린이노베이션(대표 차완영)은 해조류 추출물 및 부산물을 이용하여 친환경 제조 공법을 통해 식품 및 플라스틱·목재 대체재를 개발하고 있다.

센터는 한국엔젤투자협회 기관엔젤투자자 및 중소벤처기업부 지정 액셀러레이터 자격을 얻어 한국벤처투자의 엔젤매칭펀드, 중기부의 프리팁스(Pre-TIPS) 창업기업 지원사업을 통해 직접 투자기업의 후속 자금조달을 지원하고 있다. 엔젤매칭펀드는 센터 투자금액의 2배까지 신청 가능하며, 프리팁스 지원은 최대 1억 원까지 신청 가능하다.

센터의 후속 지원을 통해 2개사는 엔젤매칭펀드를 통한 투자유치에 성공했으며, 3개사는 프리팁스 지원사업을 통해 추가자금을 조달했으며, 센터의 직접투자 11개사 중 6개 기업이 엔젤투자매칭펀드 뿐만 아니라 민간 액셀러레이터, 벤처캐피탈, 크라우드펀딩 투자를 받아 총 29억의 후속 투자금을 유치한 상태라고 말했다.

전정환 센터장은 “제주의 스타트업 투자 생태계 구축을 위해 시드 단계투자가 필요한 기업을 발굴하여 11개사에 투자를 완료했다”며 “앞으로 제주의 혁신창업이 활성화할 수 있도록 스타트업의 파트너로서 역할을 굳건히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제공: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제공: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