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정보 노출된 '텔레그램방' 성범죄 표적됐다"... 여고생 돌려 보낸 경찰, 재수사
"자신의 정보 노출된 '텔레그램방' 성범죄 표적됐다"... 여고생 돌려 보낸 경찰, 재수사
  • 이윤식
  • 승인 2020.02.13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의 정보가 노출된 텔레그램방에서 '성범죄 표적'이 됐다제공=뉴스1

'피해자 신고'를 반려하면서 논란이 확산됐던 '여고생 텔레그램방(인터넷 메신저방) 성범죄 사건'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2대는 '텔레그램 성범죄 피해'를 호소하는 여고생 A양(19) 사건과 관련해 경위 파악에 나섰다고 13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이제 막 수사가 시작된 단계"라며 "피해 여고생과 조사 일정을 놓고 조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A양은 앞서 자신의 정보가 노출된 텔레그램방에서 '성범죄 표적'이 됐다며 지난달 31일 강남경찰서를 직접 찾아 진정서를 접수했다.

그러나 강남경찰서 측은 진정서 내용이 부실하다는 이유로 신고를 반려한 것으로 알려져 비판이 일었다.

일부 언론 보도 등에 따르면 여고생은 지난달 말 낯선 남성들로부터 '텔레그램 보고 연락했다' '성매매하는 것이냐' 등의 연락을 받았다.

한 남성이 그에게 보내준 텔레그램방 캡처 화면에는 아이디 '마 부장'을 쓰는 인물이 A양에 대한 정보를 여러 차례 제시하며 연락을 독려하는 정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A양 휴대전화에는 채팅방 참여자들의 성적 메시지가 쏟아졌고 그는 어머니가 며칠간 일을 쉬며 함께 있어줘야 할 정도로 불안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