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40년 지났는데도 진상규명 미완…21대 국회서 마무리해야"
심상정 "40년 지났는데도 진상규명 미완…21대 국회서 마무리해야"
  • 도농라이프타임즈
  • 승인 2020.05.18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8일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며 쓴 방명록. (정의당 제공)© 뉴스1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8일 "21대 국회에서 5·18 진상규명을 마무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오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한 자리에서 "40년이 지났지만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 규명은 아직 미완으로 남아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심 대표는 "누가 시민을 향해 방아쇠를 당기도록 지시했는지, 헬기 사격의 진실을 무엇인지, 또 주한 미군은 어떤 역할을 했는지 이 모든 진실을 낱낱이 밝히고 역사 위에 5·18을 분명하게 자리매김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당의 헌법 개정안에 이미 5·18과 6·10 항쟁을 민주주의 역사의 근간으로 아로새겨 넣었다"며 "그것을 현실화하는데 정의당이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오전 광주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헌법 전문에 '5·18민주화운동'을 새기는 것은 5·18을 누구도 훼손하거나 부정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위대한 역사로 자리매김하는 일"이라며 "2018년, 저는 '5·18민주이념의 계승'을 담은 개헌안을 발의한 바 있다. 언젠가 개헌이 이뤄진다면 그 뜻을 살려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