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세상, 소량 출간지원 ‘2020 내 책 갖기 운동’ 실시
한국문학세상, 소량 출간지원 ‘2020 내 책 갖기 운동’ 실시
  • 이윤식
  • 승인 2020.05.22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렴한 출간비로 저소득층 위한 출간지원 사업
소량 출간제도 도입, 누구나 출간 신청할 수 있어
출간도서는 소량 인쇄하여 인터넷 서점과 도서관에 등록

재정적 어려움으로 2014년부터 중단이 되었던 ‘내 책 갖기 운동’이 개인 저서 출간을 희망하는 저소득층 국민의 요청이 많아 소량 출간지원 시스템을 부활하게 되었다.

한국문학세상(회장 김영일, 시인/수필가)과 사단법인 아시아문예진흥원(이사장 선정애)은 국민을 대상으로 ‘2020 내 책 갖기 운동’을 11월 30일까지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내 책 갖기 운동’은 종이책과 전자북(e-book)을 동시에 제작할 수 있어, 원고를 가진 국민이라면 누구나 출간을 신청(시·동시·시조·수필·동화·소설·자서전·강해록 등) 할 수 있다.

접수된 원고는 사단법인 아시아문예진흥원과 한국문학세상 소속의 저명한 작가들로 구성된 편집위원회이 심사하며, 채택 여부는 14일 이내로 통보해준다.

채택된 원고는, 약 한 달 내외에서 출간되어 대형 인터넷 서점과 도서관 등에 등록해 판매를 촉진한다. 출간된 도서는 저자가 필요한 만큼만 주문하면 된다. 재고를 남기지 않기 위해 소량 출간을 원칙으로 한다.

김영일 회장(시인/수필가)은 “이 제도가 활성화되면 전국적으로 독서의 붐이 일어날 수 있는 만큼, 저소득층에게 많은 혜택이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원고접수는 한국문학세상 홈페이지(출간도서→ 국민문예집→ 출간신청)에 11월 30일까지 직접 접수하면 된다.

국가나 지방자치단체, 문학단체 등에서 ‘내책 갖기 운동’에 동참(제휴)할 경우, 그 단체의 직원 등에게 출간비에서 5%의 할인 혜택을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