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투글로벌센터-G-PASS-신기협, 혁신기술기업 '글로벌 스마트시티' 진출 공동 지원
본투글로벌센터-G-PASS-신기협, 혁신기술기업 '글로벌 스마트시티' 진출 공동 지원
  • 김영석
  • 승인 2020.06.02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 건설교통기술 개발, 글로벌 스마트시티 사업 조달 등 공동 지원

국내 혁신기술기업의 글로벌 스마트시티 시장 확대를 위한 국내 정보통신기술(ICT)과 건설교통 기업의 기술 개발과 스마트시티, 스마트솔루션 등 관련 글로벌 조달 시장 진출 확대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업무협약이 체결됐다.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한국 G-PASS기업 수출진흥협회(회장 강원식, 이하 G-PASS), 한국건설교통신기술협회(회장 박종면, 이하 신기협)와 스마트시티 분야로의 글로벌 사업 확대 및 혁신기술기업 공동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날 3개 기관은 △스마트솔루션(스마트시티, 건설, 교통, 환경, 에너지, 정보통신 등) 글로벌 프로젝트 공동 참여 △스타트업·대·중소기업 간 스마트 건설교통기술 융합 및 기술개발 협력 지원 △ICT·건설교통 분야 혁신기술기업 발굴 및 글로벌 진출을 위한 프로그램 협력 △스마트솔루션 개발사 글로벌 조달 지원 △전시회, 콘퍼런스, 이벤트, 기업 간 거래(B2B) 미팅 참여 지원 △협력 사업을 위한 특수 목적 법인 설립 및 펀드 조성 등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내놨다.

박종면 한국건설교통신기술협회장은 “혁신기술기업과 건설 신기술이 융합돼 글로벌 시장에 진출해야만 도태되지 않는다”며 “보수적 성향이 강한 건설업계 특성상 더 구체적이고 세밀한 정책개발 및 제도개선 등을 통해 새로운 스마트 건설기술이 현장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정부 지원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원식 한국 G-PASS기업 수출진흥협회장은 “아시아 등 신흥국가의 공공주도 스마트시티 정책에 따라 스마트시티 분야가 해외건설의 새로운 시장으로 부각되고 있어 국내 기업의 적극적인 해외조달시장 진출 지원이 필요하다”며 “ICT 스타트업 및 중견·중소기업의 글로벌 진출 경쟁력 실현을 위해 해외조달시장 진출 컨설팅 제공 등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종갑 본투글로벌센터장은 “글로벌 건설 현장에 스마트 안전관리, 가상건설, 장비 자동화 로봇 등 혁신기술기업의 기술력이 접목된다면 재해율 감소는 물론 건설비용 절감, 생산성 향상 등의 긍정적 효과가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국내 혁신기술기업의 글로벌 스마트시티 시장 확대를 위해 3개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역량과 자원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등 전략적 협력체계를 공동으로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본투글로벌센터와 G-PASS, 신기협 관계자들이 스마트시티 분야로의 글로벌 사업 확대 및 혁신 기술기업 공동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본투글로벌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