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국제항공 노선 일부 복원... 최대 주 20회까지 확대
한-중 국제항공 노선 일부 복원... 최대 주 20회까지 확대
  • 김경호
  • 승인 2020.07.12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적사 최대 주 10회(현재 주 3회)까지 운항 확대 예정

7월부터 코로나19 확산 이후 중국의 외항사 운항 제한조치 등으로 대폭 감편됐던 한-중 국제항공 노선이 일부 복원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6월 4일 중국의 운항 제한 완화조치 발표 이후 양국 항공 당국 간 협의를 거쳐 현재 주당 10회 운항 중인 양국 항공 노선을 최대 주 20회까지 확대하기로 합의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항공 운항 확대는 긴급한 비즈니스 수요, 현지 교민과 유학생 귀국 등을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그간 항공편 부족으로 출국에 애로를 겪어왔던 어려움이 다소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한-중 항공노선 추가운항 계획 자료=국토교통부

현재 한-중 항공편은 △인천-선양 △인천-창춘 △인천-웨이하이 3개 노선에 각 주당 1회씩 운항 중에 있으며 7월 12일부터는 △인천-난징 노선을 추가로 운항하고 △인천-광저우 △제주-시안 △인천-선전 노선도 조만간 양국 항공 당국에 운항 허가를 신청해 4개 노선 운항을 개시할 계획이다.

또한 다른 노선(3개)에 대해서도 추가 운항에 대해 중국과의 협의를 진행 중에 있으며 협의가 완료 되는 대로 운항을 개시할 예정으로 양국 간 항공 노선은 최대 10개까지 확대된다.

또한 중국의 운항제한 완화 조치에 따라 특정 노선 항공편에서 양성 여객 수가 연속 3주 동안 발생하지 않을 경우 양국 간 협의를 거쳐 추가 확대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공항·항공기 소독 등 방역 관리, 탑승객 및 항공 종사자에 대한 감염증 예방 조치 등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