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숙원사업 '대청호 친환경전기동력선 운항' 재 추진
옥천군, 숙원사업 '대청호 친환경전기동력선 운항' 재 추진
  • 도농라이프타임즈
  • 승인 2020.08.05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옥천군이 추진하고 나선 대청호 친환경전기동력선 운행구간. (옥천군 제공)© 뉴스1

충북 옥천군이 대청호에 친환경전기동력선(도선) 운항을 다시 추진하고 나서 결과에 관심이 쏠린다.

환경부는 지난해 11월부터 '팔당 및 대청호 상수원 입지규제의 합리적 개선방안 연구용역'을 시행 중이다.

오는 12월 완료 목표로 추진하는 연구용역의 중점 과제는 특별대책 지정경과와 개발현황 분석, 특별대책지역 입지규제 그간의 이슈 현황 분석, 특별대책지역 입지규제 개선 방향 도출 등이다.

정부가 수변구역과 수질보전 특별대책지역 등에 따른 과도한 이중규제를 합리적으로 개선하려는 시도로 받아들여진다.

군은 때를 같이 해 '옥천군 특별대책지역 합리적 개선방안 수립 연구용역'을 발주했다.

환경부 용역에 군의 입장을 반영하기 위한 자구책이다.

군은 그동안 환경부와 국토부에 대청호 수질보전특별대책 1권역에서 지역 주민의 교통 불편 해소를 위한 친환경 선박(도선) 운항을 허용해 달라고 건의했다.

대청호 주민휴식‧여간 공간 확충에 따른 교통수단으로 도선 운항이 필요 하다는 입장도 전했다.

옥천군이 지난해 11월 준공한 대청호 수변생태문화탐방로 '향수 호수길' 5.4㎞구간에 주말이면 2000여 명의 탐방객이 찾는다. 하지만 근거리 회귀노선과 부상자 응급이송수단이 없어 탐방객이 불편을 겪고 있다.

현재 옥천군은 수차례 협의 과정에서 국토부와 환경부가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 친환경 도선 운항에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다.

군 관계자는 "국토부와 환경부가 규제 완화에 무게를 두고 있는 분위기여서 조심스럽지만 좋은 결과를 기대한다"며 "특별대책지역 지정 후 30년간 규제구역에 거주하는 주민 의견이 환경부에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대청호 댐지역 친환경 보전 및 활용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 토론회가 열렸다. 2020.7.14/뉴스1 © News1

대청호 선박 운항은 충북도와 옥천군의 오래 된 숙원사업 중 하나다.

대청호 담수를 시작한 1979년부터 1983년까지 유선 2척, 도선 2척을 운항했다. 그러다 1984년부터 이후 청남대 보안 이유로 중단됐다.

청남대가 충북도에 이관되고 민간에 개방 했지만 대청호에 배 운항 제한은 풀리지 않았다.

수도법에 상수원보호구역의 선박 운항을 금지한다는 조항에 발목이 잡혔다.

충북도와 옥천군 등 대청호 인근 지역민들은 정부에 규제개혁을 꾸준히 요구해 왔다. 선박 운항이 숙원사업이 됐다.

2011년 대청호 선박 운항이 공식적으로 거론됐다. 충북도와 청원군, 옥천군, 보은군 3개 군이 같은 해 7월 환경부와 국회를 방문해 대청호 유람선 운항과 대청호 규제 완화를 촉구하면서부터다.

이후 같은 해 12월 도와 3개 군이 공동으로 '대청호 유역 친환경공동발전 방안'이란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열었다.

이 때 대청호에 유람선 운항, 둘레길 조성, 박물관, 휴게레저시설 설치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개발 청사진을 제시했다.

당시 연구용역 결과에서는 대청댐 건설 후 30년간 댐 인근 지역은 상수원보호구역, 특별대책지역, 수변구역 등 각종 규제에 묶여 있다고 지적했다.

이 규제로 입은 경제적 피해는 9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했다.

상수원 취수구역이면서 나룻배를 운항하는 충주·소양·화천·의암댐 등의 수질이 악화되지 않는 점을 강조하면서 대청호 뱃길 복원의 당위성에 힘을 실었다. 그러면서 대청호 수질에 전혀 문제가 없는 태양광·전기 동력선을 사용하는 친환경 도선 운항을 제안했다.

하지만 30여 년째 진전 없이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식수원 오염을 우려하는 환경부 불가 입장과 환경단체의 반발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