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놀이 안전하게 즐기세요”...국립해양생물자원관, 해수욕장 현장 교육 실시
“물놀이 안전하게 즐기세요”...국립해양생물자원관, 해수욕장 현장 교육 실시
  • 김경호
  • 승인 2020.08.08 0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국민이 유해해양생물을 이해하고 그로 인한 안전사고 발생 예방을 위한 ‘해양생태계 교란생물과 유해해양생물의 관리기술개발’ 과제로 개발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3년간 해파리 쏘임 사고 건수는 2017년 520건, 2018년 624건, 2019년 664건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2019년에는 전체 664건 중 71%인 460건이 여름 휴가철인 7~8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국립해양생물자원관(관장 황선도)과 해양생태계교란유해생물사업단(연구책임 박재연)이 8월 7일부터 해수욕장 관광객을 대상으로 해파리 쏘임 사고 예방법과 대처 방안을 알리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관광객 유입이 많은 해수욕장에서 △8월 7일(금)부터 8월 9일(일)까지 제주도 중문 색달해수욕장 △8월 15일(토)부터 8월 17일(월)까지 울산 일산해수욕장 △8월 21일(금)부터 23일(일)까지 부산 송정해수욕장에서 운영될 예정이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해수욕장 혼잡도가 낮은 시간대에 운영된다.

프로그램은 비접촉식으로 운영하며 유해해양생물 관련 잘못된 상식 바로잡기 OX 퀴즈, 해양생태계교란생물 및 유해해양생물 관련 정보 소개, 해양쓰레기 수거 캠페인으로 이뤄진다. OX퀴즈 정답자에게는 해양쓰레기를 수거할 수 있는 쓰레기봉투와 코로나19를 예방할 수 있는 위생용품을 증정해 해수욕장 관광객들이 안전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황선도 국립해양생물자원관장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우리 국민들이 유해해양생물에 대해 이해하고 여름철 유해해양생물로부터의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해수욕장 관광객을 대상으로 해파리 쏘임 사고 예방법과 대처 방안을 알리는 프로그램 진행사진:국립해양생물자원관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