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롬비아 정부, '플렉센스' 코로나 진단 키트 자국 도입 추진”
“콜롬비아 정부, '플렉센스' 코로나 진단 키트 자국 도입 추진”
  • 조미도
  • 승인 2020.08.11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이사 대사 “본국 보건부 장관에 하루빨리 도입 당부”

항체면역 진단 키트 전문 기업 플렉센스는 후안 카를로스 카이사 로메로 주한 콜롬비아 대사가 플렉센스 본사를 직접 찾아 생산 현장을 확인하고 자국 도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콜롬비아는 최근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35만명에 달하고 하루 확진자도 1만명을 넘어서는 등 확산세가 빨라지고 있다. 이에 이반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은 국가 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3월 초 발령됐던 전 국민 의무 자가 격리령을 8월 말까지 연장했다.

콜롬비아 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늘어나면서 기존 유전자 증폭 검사(RT-PCR)만으로는 검사 수요를 따라갈 수 없다고 판단, 자체적으로 엘라이자(ELISA) 방식의 면역진단 키트(IgG/IgM)를 개발하고 있었다.

그러던 가운데 유전자 증폭 검사와 정확도가 유사하면서 비용이나 검사 시간 측면에서 장점을 가진 플렉센스의 항체면역 진단 키트를 알게 되면서 자국 도입을 타진하기 위해 카이사 대사의 공장 방문이 성사됐다.

플렉센스에 따르면 카이사 대사는 플렉센스 진단 키트의 성능을 확인하고 본국 보건부 장관에게 태스크포스팀(TFT)을 구성해 해당 진단 키트를 하루빨리 도입할 것을 당부했으며, 주변 남미 국가에서도 키트도 사용되도록 하는 데 주도적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콜롬비아 정부가 관심을 보인 키트는 플렉센스의 ‘액셀 엘라이자(ACCEL ELISA) 코비드19’ 진단 키트로 면역 반응을 통해 형성된 항체를 바탕으로 진단하기 때문에 무증상 감염 등 사후적 감염 환자 파악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한 번에 94명을 1시간 안에 진단할 정도로 빠르고 간편하기도 하다.

플렉센스 김기범 대표는 “콜롬비아는 중남미의 유일한 6·25전쟁 참전국으로 한국인으로서 갚아야 할 마음의 빚이 있다”며 “우리 회사의 진단 키트 공급을 통해 코로나 질병의 효과적인 통제가 가능해지고 양국 간 관계도 더 돈독해지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플렉센스 진단 키트는 올 7월 미국 식품의약처(FDA) 홈페이지에 정식 리스팅(listing) 이후 8월 5일 검사 배정이 된 상태로 조만간 긴급 사용 승인이 나올 전망이다.

플렉센스는 복잡하고 오랜 시간이 소요됐던 기존 효소면역분석법(ELISA)을 개선해 15~45분 안에 고감도로 간편하게 진단을 할 수 있는 효소면역분석법 ‘액셀 엘라이자(ACCEL ELISA)’를 상용화해 다양한 진단용 제품군을 개발 및 판매하고 있다.

특히 액셀 엘라이자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바이오나노헬스가드연구단(생명공학연구원)의 코로나19 항원을 적용한 액셀 엘라이자(ACCEL ELISA) 코비드19 키트는 뛰어난 진단 정확도로 미국 5개 주와 캐나다, 러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 등에서 적극적으로 구매 의향을 보이고 있다.

엑셀 엘라이자는 바이오 연구, 질병 진단, 식품 안전관리, 호르몬 진단 분야 등의 마커와 항체를 보유한 연구소나 병원과 협력하면 각 질병에 맞는 기존 측정 장비와 호환성도 뛰어난 진단키트를 개발할 수 있으며 병원 장비급으로 정확한 검사도 가능하다.

액셀 엘라이자를 이용한 제품으로는 △오렌지녹화병 퇴치를 위해 사용하는 항생제의 잔류확인 진단 키트 △소변으로 방광암을 조기 진단할 수 있는 진단 키트 △C형 간염을 진단할 수 있는 진단 키트 △타액으로 코르티솔 농도를 측정해 우울증 감지할 수 있는 진단 키트 등이 있다.

 왼쪽부터 플렉센스 김기범 대표와 후안 카를로스 카이사 로메로 주한 콜롬비아 대사 사진:플렉센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