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집권시 '방위비 분담' 가장 시급하게 해결해야할 문제"
"바이든 집권시 '방위비 분담' 가장 시급하게 해결해야할 문제"
  • 도농라이프타임즈
  • 승인 2020.11.19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여론조사 전문업체 4개사가 19일 발표한 한미관계 전망 조사. © 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집권할 경우 한미관계는 지금과 '비슷하거나 좋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압도적인 것으로 19일 나타났다. 바이든 행정부가 들어서면 가장 시급하게 해결해야할 문제는 '방위비 분담'이라고 답한 비율이 가장 높았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여론조사 전문업체 4개사가 지난 16~18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1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11월3주차 전국지표조사(NBS·National Barometer Survey)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이 대통령이 되면 한미 관계가 '지금보다 좋아질 것'이라는 응답은 44%로 나타났고 '지금과 비슷할 것'이라는 응답은 45%였다. '지금보다 나빠질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6%에 불과했고 '모름·무응답'은 4%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지금보다 좋아질 것'이라는 응답은 70세이상에서 65%로 가장 높았고 연령대가 낮아질수록 응답률도 낮아져 18~29세에서 28%로 가장 낮았다.

'지금보다 나빠질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18~29세에서 10%로 가장 높았다.

이념 성향별로 살펴보면 '지금보다 좋아질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진보층에서 50%에 달했고 중도층에서는 43%, 보수층 42% 순이었다.

'지금보다 나빠질 것'이라고 답한 비율은 보수층에서 10%로 제일 높았고 중도층 5%, 진보층 4%였다.

지지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각각의 지지층 49%가 '좋아질 것'이라고 답했고, '나빠질 것'이라고 답한 비율은 국민의힘 지지층의 7%, 민주당 지지층 4%였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여론조사 전문업체 4개사가 19일 발표한 한미간 해결 과제 조사. © 뉴스1

바이든 당선인이 집권하게 되면 우리 정부가 미국과 우선적으로 해결해야할 분야로는 '미군 방위비 분담'이 29%로 가장 많았고 무역 등 경제문제가 27%, 북핵문제 22%, 전시작전권 환수 9%, 환경이나 기후 관련 문제가 7%로 뒤를 이었다.

연령대별로는 40~49세에서 '방위비분담'을 꼽은 경우가 36%로 제일 높았고 60~69세가 34%, 50~59세가 30%였다.

'무역 등 경제 문제'라고 답한 비율은 30~39세에서 34%로 가장 높았고 60~69세가 22%로 가장 낮았다.

'북핵 문제'를 꼽은 응답은 70세 이상에서 28%로 가장 높았고 50~59세에서 24%, 60~69세는 23% 순이었다. 40~49세에서 18%로 가장 낮았다.

이념 성향별로 살펴보면 '미군방위비 분담'이라고 답한 진보층이 30%, 중도층 29%, 보수층 27%였고, '무역 등 경제 문제'라고 답한 비율은 보수층 31%, 중도층 30%, 진보층 21% 순이었다.

'북핵 문제'가 시급하다고 꼽은 응답자는 중도와 보수층에서 23%로 동일했고 진보층 22%였고, '전시작전권 환수' 응답은 진보층 14%, 중도층 7%, 보수층 6%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18명을 대상으로 국내 통신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가상번호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를 통해 이뤄졌다. 응답률은 29.4%.

가중치산출 및 적용방법은 2020년 10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지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p)다. 조사의 상세자료는 NBS 홈페이지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