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영암 소재 육용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5N8) 확진
전남 영암 소재 육용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5N8) 확진
  • 이철민
  • 승인 2021.01.09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김현수 장관, 이하 ‘중수본’)는 1월 8일, 전남 영암 소재 육용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5N8)가 확진되었다고 밝혔다(해당 농장에 대한 방역기관 예찰·검사 과정에서 H5형 AI 항원이 검출(1월 7일)됨에 따라 출입 통제, 역학조사 등 선제적 방역조치 중).

이에 중수본은 △발생농장 반경 3km 내 사육 가금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 △반경 10km 내 가금농장에 대한 30일간 이동 제한 및 일제 검사, △ 전남 영암군 소재 모든 가금농장에 대한 7일간 이동 제한 등의 강화된 방역조치를 실시한다.

중수본 관계자는 “농장주의 기본 방역수칙 준수가 무엇보다 중요한 상황으로, 생석회 도포, 농장 마당 청소·소독, 장화 갈아신기, 축사 내부 소독을 매일 철저히 실천해달라”고 당부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