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서 확진 직후 잠적했던 30대 남성 3일 만에 자수
성남서 확진 직후 잠적했던 30대 남성 3일 만에 자수
  • 도농라이프타임즈
  • 승인 2021.01.09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성남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직후 휴대폰 전원을 끄고 잠적했던 30대 남성 A씨가 3일만에 방역당국에 자수했다.

9일 성남시에 따르면 지난 6일 방역당국으로부터 확진 통보를 받은 직후 잠적했던 A씨가 이날 오후 2시30분께 휴대폰을 켜고 방역당국에 전화를 걸어 수정구의 한 모텔에 있다고 자신의 위치를 알려왔다.

방역 관계자는 “A씨는 통화에서 ‘자신의 번호를 적은 뒤 수정구보건소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진단검사를 받고 8일 확진 판정을 받은 B씨와 같이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시와 방역당국은 두 사람의 신병을 확보하고 격리조치 한데 이어 동선, 접촉자 등을 파악하기 위한 역학조사에 들어갔다.

앞서 A씨는 지난 5일 야탑역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진단검사를 한 뒤 6일 방역당국으로부터 확진 통보를 받자 휴대폰을 끄고 잠적했다.

이에 성남시는 경찰과 공조해 A씨의 소재를 확인하는 한편, 지난 8일 A씨를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