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이익공유제, 매력적 인센티브 준비중…기업 수긍할 것"
이낙연 "이익공유제, 매력적 인센티브 준비중…기업 수긍할 것"
  • 도농라이프타임즈
  • 승인 2021.01.19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 '코로나 이익공유제' 추진 계획과 관련해 "이익공유 프로그램과 인센티브를 빠르면 이달 안에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 신년인사회에서 "기업을 강제하지 않고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매력적이고 다양한 인센티브를 준비 중"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재정이 감당하는 양극화의 완화 또는 중소기업, 소상공인들에 대한 지원 못지않게 민간 또는 경제계 내부에서 상부상조로 서로를 돕는 이익공유제가 확산되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저희들이 발표하면 여러분께서 수긍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중대재해처벌법의 목표가 중대재해가 생기지 않도록 하는 데 있다면, 정부의 노력이 집중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 현재 국 단위로 운영되고 있는 산업안전보건 전담기구를 최소한 본부 단위로 격상하는 방안을 당정 간에 협의하기 시작했다"면서 "특히 중소기업들이 재해를 예방하는 것을 좀 더 쉽게 할 수 있도록 정부와 함께 최대한 돕겠다"고 했다.

앞서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이날 신년인사회에서 Δ소상공인·중소기업에 인건비, 임대료 등을 무담보 대출하고 고용유지시 탕감하는 '미국식 급여보호프로그램(PPP·Paycheck Protection Program)' 등 도입 Δ중대재해처벌법 보완책 마련 Δ업종의 특수성을 고려한 주52시간제 예외 인정 Δ대·중소기업간 공정한 경제생태계 기반 마련 등을 정부와 국회에 요청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 신년 인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19/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