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홍은2동에 우리동네키움센터 '친구랑' 4호점 개원
서대문구, 홍은2동에 우리동네키움센터 '친구랑' 4호점 개원
  • 도농라이프타임즈
  • 승인 2021.02.22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맞벌이 가구 증가 등에 따른 돌봄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홍은2동에 방과 후 초등학생들을 위한 '우리동네키움센터 친구랑'(모래내로 334)을 개원했다고 22일 밝혔다.

생활 근거리에서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2019년 북가좌1동 1호점, 지난해 연희동 2호점, 지난달 홍제3동 3호점에 이어 서대문구에서 네 번째로 문을 열었다.

홍은2동 4호점은 돌봄전용면적 112.51㎡, 교사실 등 지원면적 28.12㎡ 규모로 홍은2동주민센터 4층에 위치해 있다.

정원은 매일 이용하는 '상시 돌봄 아동' 25명, 필요 시에만 이용하는 '일시 돌봄 아동' 5명이다.

학기 중에는 평일 방과 후부터 오후 8시까지, 방학 중에는 평일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8시까지 운영된다.

비용은 '상시 돌봄' 이용 시 월 5만 원, '일시 돌봄' 이용 시 하루 2500 원이다.

이곳에서는 '기본 돌봄프로그램'으로 일상생활 및 위생·건강 관리, 급식·간식 제공, 교통안전 지도 등을 수행한다.

또 어린이의 균형 있는 성장을 위해 음악, 미술, 체육, 독서, 요리, 텃밭가꾸기, 보드게임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학교 온라인 학습을 지원한다.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하루 2회 발열체크, 하루 1회 방역 소독, 외부인 출입제한 등을 시행한다. 홍은2동 키움센터 운영은 사회복지법인 한솔교육희망재단이 맡는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영유아에 비해 상대적으로 미흡한 초등학생 돌봄 지원을 위해 수요가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올해 3곳에 센터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라며 "아동복지 증진을 위해 '온종일 돌봄 생태계 구축'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