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남북연락선 복원 '환영'…여러 현안 논의·합의 실천"
통일부 "남북연락선 복원 '환영'…여러 현안 논의·합의 실천"
  • 도농라이프타임즈
  • 승인 2021.07.27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는 27일 남북 간 통신연락선이 전격 복원된 데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냈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남과 북은 2021년 7월27일 오전 10시를 기해 남북 간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합의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이 대변인은 "통일부는 오늘 오전 10시 판문점과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설치된 남북 직통전화를 통해 북측과 통화를 진행했다"면서 "남북은 판문점에 설치된 남북기계실 간 통화가 정상적으로 이뤄진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통신선을 이용한 통화는 회선 점검 등 기술적 문제 때문에 오전 11시를 좀 넘은 시각 이뤄졌다고 한다. 이 대변인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오전 11시4분부터 11시7분까지 양측 연락대표 간 통화가 이뤄졌다"고 전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우리 측 연락대표는 이날 통화에서 "1년여 만에 통화가 재개돼 기쁘다"며 "남북 통신망이 복원된 만큼 이를 통해 온 겨레에 기쁜 소식을 계속 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는 소감을 밝혔다.

또 우리 측은 이날 통화에서 종전과 마찬가지로 매일 오전 9시·오후 5시 등 2차례에 걸쳐 정기 통화를 할 것을 북한 측에 제안했고, 북한도 이에 호응했다고 한다.

이 대변인은 "이에 따라 남북은 오늘 오후에도 통화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오후 5시 예정된 정기 통화의 특별한 의제가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남북 합의에 따라 오늘부터 남북 간 통신연락선이 복원된 걸 환영한다"며 "남북 간 소통이 다시는 중단되지 않고, 복원된 통신연락선을 통해 남북 간 다양한 현안을 논의하고 합의사항들을 실천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통신연락선 복원을 계기로 "남북 간 조속한 관계 복원, 신뢰 복원 등 관계 진전 등에 대해 의견을 같이했다"면서 "남북 현안 문제에 대해 통신선을 통해 계속 협의하고, 이를 바탕으로 서로 이미 합의했던 사항 등을 포함해 시급한 의제들 풀어나가고 실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일각에선 남북한 간의 통신선 복원을 계기로 앞으로 당국 간 회담이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릴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을 이유로 '대면' 접촉을 극도로 꺼리는 상황임을 감안할 때 이번 통신선 복원은 추후 남북한 당국 간의 '비대면 회담'을 염두에 둔 것일 수 있다는 것이다. 남북정상 간의 화상회담도 충분히 가능한 일이다.

통일부 당국자도 "남북 간에 논의해야 할 가장 시급한 의제는 대화채널을 복원하는 것이고, 그러려면 코로나19 (유행) 상황이란 제약을 슬기롭게 해결하는 게 필요하다"며 "코로나19로 대면 접촉이 제한되는 만큼 남북 간 화상회의를 하는 문제 등도 협의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일각에선 남북 통신선이 복원된 이날이 '한국전쟁(6·25전쟁) 정전협정 체결일'(7월27일)이란 점을 주목하기도 한다. 남북 양측이 나름의 상징적 의미를 담아 '택일'을 했을 가능성이 있단 점에서다.

그러나 통일부 당국자는 "(남북 간) 협의를 거쳐 합의가 이뤄진 시점에 (통신선 복원을) 발표란 것"이라며 "이 날짜에 특별한 의미가 있다거나 (정전협정) 체결일을 계기로 (통신선 복원을) 결정했다고 하긴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다.

남북 간 통신연락선은 작년 6월 북한의 일방적 조치로 단절된 지 약 13개월 만에 복원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