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尹 장모 대응문건 의혹'에 "검찰권 사유화, 국기문란 사건"
윤호중, '尹 장모 대응문건 의혹'에 "검찰권 사유화, 국기문란 사건"
  • 도농라이프타임즈
  • 승인 2021.09.14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이 윤 전 총장의 장모가 연루된 사건과 관련한 대응 문건을 만들었다는 의혹에 대해 14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검찰권을 사유화한 초유의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윤석열 검찰이 야당과 언론을 공격하는 것은 물론이고 본인과 가족에 대한 변호활동까지 나섰다"고 지적했다.

이날 세계일보는 윤 전 총장 재직 시절인 지난해 3월 대검찰청이 윤 전 총장의 장모인 최모씨가 연루된 각종 의혹 제기에 대응하기 위해 만든 내부 문건을 입수해 보도했다. 문건에는 최씨가 연루된 사건마다 최씨의 법적 지위, 사건요지, 진행경과, 사건번호, 처리결과 등이 구체적으로 적시됐다.

이에 대해 윤 원내대표는 "검찰 관계자가 내부 관계망을 본 것이 아니라면, 장모 측 변호인도 알 수 없는 정보라고 한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제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이 '윤석열 지키기'를 넘어 자신들이 국기문란 검찰 쿠데타의 공범임을 여실히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건과는 전혀 상관없는 박지원 국정원장과 제보자의 만남을 끌어들여서 물타기하는가 하면, 제보자를 '박지원 수양딸'이라고 표현하거나 정치 낭인이라고 하는 등 제보자를 공격하는데 집중하고 공수처 해체를 주장하는 등 수사를 방해하는데 앞장섰다"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사건을 물타기 하고, 제보자와 수사기관을 공격하는 행패야말로 국민의힘이 검찰 쿠데타에 공모 내지는 주요 종사자 또는 하수인이었음을 스스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우리 모두 잘 아는 것처럼 이 사건은 '검당 유착'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 사건의 주역은 누가 뭐라고 해도 손준성 검사를 비롯한 윤석열 검찰과 당시 법률위원장 국회의원 등이 동원돼서 사건에 개입한 국민의힘"이라며 "고발장에는 당시 민변 소속이었던 21대 총선 출마 후보자 총선 개입 정치개입 내용이 그대로 나타나 있다. 검찰과 쿠데타로 민주주의 위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도 그렇다. 지휘 책임자로 모를 수도 없거니와 만약에 몰랐다면 오히려 몰랐다는 이유로 그 책임을 져야하는 국기문란 사건"이라며 "민주당은 검찰의 비위 역사를 끝낼 수 있도록 이 사건의 철저한 규명과 더불어 검찰개혁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