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공산당이냐'란 말까지 들으며 해낸 일을 뭐?…그래 해 보자"
이재명 "'공산당이냐'란 말까지 들으며 해낸 일을 뭐?…그래 해 보자"
  • 도농라이프타임즈
  • 승인 2021.09.20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일대 택지개발을 놓고 야당은 물론 당내부 비판에 직면한 이재명 경기지사는 20일, 이렇게 된 마당에 한번 해보자며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시민과 공익을 위해 '공산당이냐'라는 말까지 들어가면서 추진한 일을 '대장동 게이트', '이재명 게이트'라고 몰아세우고 있다며 이번 기회에 자신이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택지 100% 공영개발'을 제도화시켜 민간업자가 해먹는 통로자체를 막아 보겠다고 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간개발특혜 사업을 막고 5503억 원을 시민의 이익으로 환수한 '대장동 민간참여 공영개발 사업'에 대해 쏟아지는 마타도어를 보며 결심했다"며 "아예 법과 제도를 바꿔 택지개발의 공영 개발을 제도화하겠다"고 선언했다.

즉 "경기도에서 제도화한 '공공개발이익 도민환원제'가 전국 표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

이 지사는 "성남시만이라도 건설사와 시행사, 은행에 분양광고로 돈 버는 언론까지 연결된 견고한 카르텔을 깨보고 싶었지만, 여러 제약 때문에 기초 지방정부가 모든 개발사업을 수행할 수 없었다"며 "그래서 이익의 상당 부분을 공공이 취하는 대신 자금조달과 사업 수행, 나아가 부동산 가격 하락 시 위험 부담까지 모두 민간사업자가 떠맡는 대안을 생각해냈다"고 2015년 무렵 사업을 승인한 배경을 설명했다.

그 결과 "결국 920억 원으로 추산되는 시의 공공사업들을 대신하게 했고 총 5500억 원이 넘는 개발이익을 시민께 돌려드렸다"면서 이는 "화천대유 대표에게 '공산당'이라는 소리까지 들어가며 이뤄낸 일"임을 강조했다.

이 지사는 "대장동 공영개발을 추진할 때부터 불로소득을 노리던 한탕주의자들에게 저는 눈엣가시였다"며 "두려움 때문에 시도해 보지 못한 길, 기득권 때문에 가지 못했던 길, 앞장서 국민을 위한 길을 열겠다"고 선언했다.

이 지사는 '화천대유' 논란에 지지율이 흔들거리자 해명만으로는 부족하다고 판단, 대장동 개발 모델을 아예 제도화시켜 '이재명이 옳았다', '비리가 연계될 틈이 없었다'라는 점을 보여주겠다는 뜻에서 '택지 공영개발' 카드를 들고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