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전국 주요 사찰 29곳에 '자동심장충격기(AED)' 보급과 심폐소생술 확산 위한 캠페인 진행
조계종, 전국 주요 사찰 29곳에 '자동심장충격기(AED)' 보급과 심폐소생술 확산 위한 캠페인 진행
  • 강용태
  • 승인 2018.04.18 2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라이나전성기재단과 자동심장충격기 보급사업 협약 체결
조계사 권선각에 설치한 자동심장충격기 사용법을 숙지 중인 스님

대한불교조계종사회복지재단(대표이사 대한불교조계종총무원장 설정스님)과 라이나전성기재단(이사장 홍봉성)은 17일(화) 오전 11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전국 주요 사찰 29곳에 자동심장충격기(AED) 보급과 심폐소생술 활성화를 위한 교육을 실시할 것을 약속했다.

이번 협약은 협심증, 심근경색 등 급성심정지 환자가 연 3만명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지만, 신속한 응급처치가 이루어지지 못해 생존율이 낮은 안타까운 현실을 개선하고자 마련되었다.

총무원장 설정스님은 “심장질환은 가족이나 친구, 혹은 자신에게도 언제 갑자기 일어날지 모르는 위험이다. 곳곳에 AED가 설치되고, 많은 사람들이 심폐소생술을 실천하게 된다면 시간이 늦어 소중한 생명을 잃는 안타까운 상황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며 사업의 중요성을 당부했다.

약 7000만원 상당의 AED장비를 지원하는 라이나전성기재단 한문철 상임이사는 “사찰의 경우 지리적 특성상 응급상황 발생시 신속한 대응이 어려울 수 있다. 주변사람들이 망설이지 않고 응급처치를 통해 생명을 살리는 골든타임을 확보 할 수 있도록 심폐소생술 확산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자동심장충격기 보급 및 심폐소생술 확산 사업을 시작한 조계종사회복지재단은 협약 당일 조계사에 AED를 설치하고, 심폐소생술 교육을 실시했다. 교육에 참여한 자원봉사자와 종무원 30여명은 AED 장비 사용법을 숙지하고, 더미인형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을 연습했다.

사회복지재단 상임이사 묘장스님은 “장비의 보급뿐만 아니라 사람들이 사용법을 익히고 실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 실습교육 확대를 통해 심폐소생술 문화가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