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쎄를라잇브루잉, 한국우주과학회 후원 협약… 우주 과학 대중화 지원
더쎄를라잇브루잉, 한국우주과학회 후원 협약… 우주 과학 대중화 지원
  • 강용태
  • 승인 2021.10.12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제 맥주 스타트업 더쎄를라잇브루잉(대표이사 전동근)이 대한민국 우주 과학 발전을 위해 판매 수익금 일부를 후원한다.

더쎄를라잇브루잉은 사단법인 한국우주과학회와 3년간 판매 수익금 일부를 학회에 지원하는 후원 협약을 통해 우주 과학의 대중화에 힘쓸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이번 후원 협약을 통한 해당 지원금은 우주 과학·탐사 분야에 이바지한 연구원의 상금 및 학회 활동에 쓰일 예정이다. 이 밖에도 다양한 학회 사업 지원·협업을 통해 우주 과학의 대중화에 힘쓸 예정이다.

한국우주과학회는 대한민국 우주 과학의 발전·응용·보급을 목표로 국내 우주 과학자·천문학자들이 1984년 설립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관 사단법인이다. 전문적인 연구와 함께 천문 우주 과학의 대중화를 위해 여러 사업을 펼치고 있다.

더쎄를라잇브루잉은 국내 맥주 기업 가운데 최초로 ‘우주 마케팅’을 펼친 곳이다. 자사 맥주인 ‘마시라거(MAR-i-LARGER)’, ‘로켓필스(ROCKET PILS)’에 ‘#맥주팔이우주간다’는 해시태그를 삽입, 판매 수익금 일부를 기부하고 있으며, 수제 맥주를 성층권까지 올리는 Project BTS (Beer To Space)를 진행하기도 했다. 또 국내에서 정수기 광고 모델로 익숙한 우주비행사 테리 버츠(Terry Virts)와 협업 등으로 눈길을 끌었다.

더쎄를라잇브루잉 전동근 대표는 “더쎄를라잇브루잉의 기업 미션인 ‘상상이 현실로, Brewing Your Dream’처럼 무한한 우주라는 공간에서 펼칠 수 있는 모든 상상이 현실로 이뤄지길 바란다”며 “한국우주과학회를 통해 대한민국 우주 과학 및 우주 탐사 분야가 발전을 거듭한 만큼 이번 후원 협약으로 국내 우주 과학의 미래에 작게나마 이바지하고 싶다”고 말했다.

  더쎄를라잇브루잉과 사단법인 한국우주과학회 후원 협약 사진제공:더쎄를라잇브루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