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당 없어져야" vs 洪 "뻔뻔하고 건방져" 劉 "당이 발 밑에" 난타전
尹 "당 없어져야" vs 洪 "뻔뻔하고 건방져" 劉 "당이 발 밑에" 난타전
  • 도농라이프타임즈
  • 승인 2021.10.14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이런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것이 맞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홍준표·유승민 후보는 14일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홍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이 당(국민의힘) 26년간 사랑하고 지켜온 사람이다. (윤 후보는) 뻔뻔하고 건방지기 짝이 없다"며 윤 후보를 직격했다.

홍 후보는 이어 "넉달된 초임검사가 검찰총장 하겠다고 덤비면 우스운 꼴이 되듯이 정치 입문 넉달만에 대통령 하겠다고 우기는 모습이 철없이 보이기도 하고 어처구니 없기도 하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여태 검찰 후배라고 조심스레 다루었지만 다음 토론 때는 혹독한 검증을 해야겠다. 그 못된 버르장머리 고치지 않고는 앞으로 정치 계속 하기 어렵겠다"고 경고했다.

유 후보도 윤 후보를 향해 "국민의힘은 없어지는 게 맞다고 한 망언을 취소하고 당원들께 사죄해야 한다"며 "지지도 좀 나온다고 정치가 그리 우습게 보이고 당이 발 밑에 있는 것 같나"라고 비판했다.

유 후보는 "입당한 지 100일 남짓한 윤석열 후보가 다른 후보들을 지지하는 당원들을 '선동에 휩쓸린 정신 못 차린 사람들'로 매도한 것은 무례 수준을 넘어 당의 분열을 조장하는 금도를 넘은 행태"라고 지적했다.

유 후보는 "떳떳하면 TV토론에서 사람 눈을 보고 당당하게 말하라"라며 "무서워서 손바닥에 '王'(왕)자 쓰고 나와도 버벅거리는 사람이 어떻게 이재명을 이기나. 붙으면 탈탈 털려서 발릴 것"이라고 윤 후보의 '주술 논란'을 재차 언급했다.

유 후보는 "윤 후보님, 뭐가 두려워서 등 뒤에서 칼을 꽂습니까? 문재인 정권의 하수인 시절 버릇입니까"라며 원색적인 비난도 했다.

아울러 "일주일만 털면 다 나온다? 특수부 검사다운 말버릇이다. 22년 정치하면서 야당 때도, 여당 때도 탈탈 털어 먼지 하나 안나온 유승민한테 무슨 약점 운운하냐"며 "유승민은 윤후보 같은 사람한테 그런 소리나 들을 만큼 허접하게 살아오지 않았다. 깨끗하게, 당당하게, 소신과 양심 지키며 살아왔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윤 후보 측은 기자단 메시지를 통해 "윤 후보는 두 후보의 글에 대해 보고를 받고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며 "정권교체를 간절히 원하는 국민과 당원들께서 현명하게 판단하실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