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레믹스, 단국대학교-단국대학교병원과 산·학·병 협력 강화 '맞손'
셀레믹스, 단국대학교-단국대학교병원과 산·학·병 협력 강화 '맞손'
  • 이철민
  • 승인 2021.10.15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소재 기술기업 셀레믹스(대표이사 이용훈, 김효기)가 지난 13일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GS, Next Generation Sequencing)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 개발과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단국대학교 및 단국대학교병원과 3자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셀레믹스와 단국대학교, 단국대학교병원은 공동으로 △신규 임상유전체 서비스 개발 및 임상 진단 연구 △최신 NGS 기술 동향 및 NGS 기술을 활용한 진단과 치료 산업 동향 파악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공동교육 프로그램 개발 및 참여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김효기 셀레믹스 대표이사, 박승환 단국대학교 천안부총장, 장승준 단국대학교 I-다산LINC+사업단장, 김재일 단국대학교병원장, 한규동 미래융합연구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셀레믹스의 김효기 공동대표이사는 “빠른 속도로 진화하고 있는 NGS 기술 트렌드와 의료산업 동향에 맞추기 위해 글로벌 NGS 기업들도 산학협력을 강화하고 있다는 소식이 꾸준히 들려오고 있다. 우리 회사 주력 제품인 타겟캡쳐키트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단국대학교와 공동연구를 하며 좋은 성과를 거뒀던 만큼 협력체계를 더욱 공고히 해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산업의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성과를 내겠다”고 밝혔다.

첫번째 줄 왼쪽부터 반시계방향으로 장승준 I-다산LINC+사업단장, 김효기 셀레믹스 대표이사, 김재일 단국대학교병원장, 신원석 단국대학교병원 임상조교수, 한규동 단국대학교 미래융합연구원장, 박승환 단국대학교 천안부총장, 윤상오 I-다산LINC+사업부단장, 육종성 셀레믹스 이사, 최미옥 셀레믹스 과장 사진제공:셀레믹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