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 미래 재테크로 부동산 가장 선호"
"MZ세대, 미래 재테크로 부동산 가장 선호"
  • 도농라이프타임즈
  • 승인 2021.11.22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Z세대가 가장 선호하는 미래 재테크 수단은 부동산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2일부터 16일까지 전국 20대, 30대 남녀 7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22일 발표한 'MZ세대 재테크 인식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36.1%가 향후 자산증식을 위해 가장 필요한 재테크 수단은 부동산이라고 응답했다.

그다음으로 주식 32.4%, 가상자산 13.1%, 기타 10.4%, 예·적금 8.0% 순으로 조사됐다. 반면 현재 가장 많이 활용하고 있는 재테크 수단은 예·적금(37.5%), 주식(33.0%), 가상자산(10.3%), 부동산(9.8%) 순으로 나타났다.

MZ세대가 현재는 부동산 가격의 급상승과 경제적 여력의 한계로 부동산에 투자하지 못하고 있지만, 미래 자산증식을 위해 가장 중요한 재테크 수단은 부동산이라고 생각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가상자산의 경우, 현재는 부동산보다 재테크 수단으로 더 많이 활용하고 있지만 미래에는 선호도가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MZ세대 중 가상자산에 투자해본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40.5%로 나타났다. 이 중 38.0%가 투자 기간이 1~6개월 미만, 35.5%는 6개월~1년 미만이다. 투자 규모는 100만원 미만이 31.4%, 100만원~500만원 미만이 31.1%를 차지했다. 가상자산에 1억원 이상 투자한 MZ세대도 2.8%로 나타났다.

가상자산에 대해서는 '자산증식을 위한 투자 수단'이라는 응답이 34.9%, 대체 결제수단이라는 응답은 11.6%로 집계됐다. 반면 '실체 없는 투기 수단'이라는 응답도 43.7%에 달했다. MZ세대의 가상자산에 대한 인식이 양분된 것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또 가상자산이 앞으로 적절한 투자 수단으로 인정받기 위해서 필요한 부분은 Δ금융당국의 관리·감독 시스템 확립(30.9%) Δ손해배상제도 등 투자자 보호장치 마련(22.0%) Δ거래소 운영 등 투명성 강화(19.3%) Δ가상자산의 법적 지위에 관한 정부 입장 명확화 (11.3%) 등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MZ세대도 여전히 부동산을 가장 유망한 재테크 수단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그러나 가격 폭등으로 부동산 투자에 진입하지 못하자 차선책으로 가상자산 등 다른 수단을 선택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MZ세대에게 부동산, 가상자산에 매달리지 않도록 양질의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대책이 시급하다"며 "기업의 청년 채용능력을 제고할 수 있도록 노동 규제를 개선하고, 신산업 발굴 및 벤처기업 육성을 통해 일자리 창출 가능한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표 제공=전국경제인연합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