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형식이든 실현될 수 있게"…내년 설엔 이산가족 만날까
"어떤 형식이든 실현될 수 있게"…내년 설엔 이산가족 만날까
  • 도농라이프타임즈
  • 승인 2021.11.25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가 내년 설 남북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어떤 형식으로든 실현을 희망한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4일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남북 공동번영의 시대로 나아갈 수 있는 여건을 형성하겠다"며 "이산가족의 상봉을 위한 노력부터 결코 소홀히 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의 임기 중에 마지막 설이 되는 내년 설에는 대면과 화상 어떤 형식이든 이산가족 상봉이 실현될 수 있기를 희망하고 그것을 위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우리 통일부로서는 마지막 1분 1초까지, 최후의 시간까지 결코 집중력을 잃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북한도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 완화와 일상의 평화가 안착될 수 있도록 보다 전향적인 자세로 남한의 노력에 호응해줄 것을 촉구했다.

남북 이산가족 상봉은 3년 전인 지난 2018년 8월 마지막으로 이뤄졌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의 총비서의 4월 만남 이후 남북관계 훈풍이 불던 때다.

그러나 2019년 2월 제2차 북미 정상회담(하노이 노딜 회담)이 결렬되면서 남북 관계에 냉랭한 기류가 흘렀고 덩달아 이산가족 상봉도 멈췄다. 당국·민간 차원의 생사 확인·서신교환 등의 교류는 점차 줄어 현재 남북 당국 간 이산가족 관련 교류는 끊긴 상태다.

정부는 남북 이산가족 교류 및 상봉은 인도주의적 협력 문제인 만큼 정치·군사적 상황과는 별개로 지속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통일부는 올해 이산가족들의 고령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비대면 상봉 필요성 등으로 전국에 7곳 화상상봉장을 증설, 전국에 총 20곳의 화상상봉장을 마련했다.

올해 추석에는 이 장관이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 인프라를 활용한 '이산가족 초청 화상면담' 시연행사를 하기도 했다. 당시 그는 각 지역에서 면담에 참가한 이산가족들을 만나고 "정부가 더 많이 노력하겠다"면서 "이산가족 문제 해결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다만 통일부 고위 당국자는 이날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해 "남북 간의 직접적인 대화 등은 없다"라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국제 적십자단체 등을 통해 진행되는 부분도 지금은 없으며 우리 측의 메시지를 일관되게 발신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