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하위 계층은 노력해도 명문대 진학 실패 확률 70%"
"최하위 계층은 노력해도 명문대 진학 실패 확률 70%"
  • 도농라이프타임즈
  • 승인 2021.11.25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모의 학력이나 소득 수준이 낮으면 노력하더라도 기회 불평등으로 인해 명문대 진학 실패 확률이 70%에 달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5일 주병기 서울대 교수는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이 발간한 ‘조세재정브리프-대학 입학 성과에 나타난 교육 기회불평등과 대입 전형에 대한 연구’ 보고서에서 이러한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주 교수는 "부모의 사회경제적 배경에 따른 기회 불평등은 지난 20여년 동안 급속히 악화했다"며 "2000년 초반에서 2011년에 이르는 기간 뚜렷한 가구환경에 따라 대학입학 성과의 기회불평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주 교수는 "특히 최상위권 대학 진학에서 최하위 계층일 경우 타고난 잠재력과 노력에도 불구하고 기회불평등 때문에 명문대 진학에 실패할 확률이 적어도 70%에 이른다"고 밝혔다.

주 교수는 "수시전형에서 출신지역·가구환경 간 기회불평등도가 높아 최상위권 대학들의 현행 기회균등전형이 취지를 충분히 살리지 못하고 있다"며 "계층 간 기회불평등도는 수시전형보다 정시전형이 더 낮다"고 밝혔다.

주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대졸자직업이동경로조사(GOMS)의 대학 진학 성과 자료를 이용해 고교 졸업연도를 기준으로 2000년에서 2011년까지 총 12개 집단의 지니 기회 불평등도와 개천용 기회 불평등도를 분석했다.

                           조세재정브리프 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