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이준석, 말은 많은데 말같지 않은 말만…성상납 의혹도 해명않고"
이재명 "이준석, 말은 많은데 말같지 않은 말만…성상납 의혹도 해명않고"
  • 도농라이프타임즈
  • 승인 2022.05.19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위원장 겸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는 19일, "남의 탓하기 전에 우선 자신을 먼저 돌아다 보라"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타일렀다.

이 위원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준석 대표가 "계양을에서 이재명 후보에 대한 심판론이 작동하고 있다. 지역 일꾼인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이길 수 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국민의힘 입장에서 그렇게 억지 소리 할 만 하다"며 억지소리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이어 "이준석 대표는 참 말이 많더라, 말이 안 되는 말을 많이 하더라"며 " 본인 성상납 의혹에 대해서 해명이나 먼저 하고 이야기 하는 게 정치인의 도리다"고 아프게 꼬집었다.

이 위원장은 "이 대표는 정말로 말이 안 되는, 말같지 않은 말을 자주 많이 하는데 내 눈에 들보도 좀 보고 남의 티끌을 지적하는 게 좋겠다"며 "남의 당의 문제를 지적하려면 자신을 먼저 돌아봐야 된다"고 이 대표를 목덜미를 잡았다.

그러면서 "민주당에 '성상납 의혹' 그런 것 있었다면 당이 해체됐을 것"이라고 이 대표의 아픈 구석을 힘껏 꼬집었다.

진행자가 "민주당도 성 비위 논란으로 떠들썩하고 그것 때문에 당 지지율, 지방선거 전체에 영향을 준다는 말이 있다"고 묻자 이 위원장은 "(우리가) 잘못한 것으로 다시는 발생하면 안 되는 일이기 때문에 깊은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그래서 할 수 있는 최고징계를 했다"고 박완주 의원 제명을 거론했다.

그런 뒤 "동일한 잣대로 하면 국민의힘은 더 심각하다"며 "국민의힘이 그런 소리(민주당 비판)할 입장은 아니고 자신의 문제를 더 많이 돌아봐야 된다"고 달려드는 이준석 대표와 국민의힘을 밀어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