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위성 1호기 발사 성공…한국형 위성서비스 본격화
항공위성 1호기 발사 성공…한국형 위성서비스 본격화
  • 도농라이프타임즈
  • 승인 2022.06.2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항공위성 1호기 발사가 성공적으로 진행됐다.

항공위성 1호기는 23일 오전 6시 50분 남미 프랑스령 기아나 쿠루 우주센터에서 발사됐다. 당초 예정됐던 시간보다 47분 지연됐다.

30여분 뒤에는 위성이 발사체로부터 분리됐다. 정지궤도 안착까지는 12일 가량이 소요될 전망이다.

이번 위성은 말레이시아 미아샛 통신·방송용 위성을 15년간 임차한 것으로 항공위성 서비스를 위한 중계기가 탑재됐다.

항공위성을 활용한 항공위성서비스(KASS)는 세계 7번째로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 공식 등재된 시스템이다.

한국 상공에 위치하게 돼 24시간 전국 누구나 무료로 신호를 이용할 수 있다.

항공위성을 통해 오차범위를 1~1.6m로 보정할 것으로 보인다. 국내에서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는 GPS 오차범위는 15~33m이었던 것에 비해 크게 줄어든 수치다.

정밀하고 신뢰도 높은 위치정보를 제공해 네비게이션 등 국민과 밀접한 생활정보부터 농업, 군사 등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위치정보가 중요해지는 드론, 자율주행, 도심항공교통(UAM) 등 미래 모빌리티의 발전도 전망된다.

이번 항공위성 발사를 주도한 국토교통부는 2023년부터 본격적으로 항공위성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항공기에 정밀한 위치정보 제공 등을 목적으로 2018년부터 사업비 1280억원을 투입해 KASS를 구축 중이다.

항공항법정보시스템 운용을 위해 전국에 기준국 7개소, 통합운영국 2개소, 위성운영국 1개소를 개소하기도 했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오늘은 뜻깊은 날이 될 것"이라며 "항공기술 모빌리티 산업, 위치기반 산업에 획기적인 변화를 이끌어 올 것으로 기대된다. 항공우주강국으로 도약이 가능해졌다"고 했다.

이어 "오늘 위성발사를 시작으로 항공위성서비스를 누구나 쉽게 이용하고 정부와 연구원, 민간업계가 모두 노력하면서 바람직한 협업모델을 만들어나가겠다"며 "대한민국이 한단계 더 발전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발사 장면을 참관한 원 장관은 항공위성 과학기술인과 간담회를 가지고 위성관제실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날 과학기술인들은 우주기술 국내개발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등을 요청했다.

국내 연구진과 민간기업들의 요청 등을 들은 원 장관은 "국민들이나 정부 의사결정 관계자들에게 잘 공유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지속적인 소통과 연구 시스템 구축을 국토부에서부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