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함정용전자전장비-II’ 사업 진출..."미래전 핵심기술 첨단화"
한화시스템, ‘함정용전자전장비-II’ 사업 진출..."미래전 핵심기술 첨단화"
  • 김영석
  • 승인 2022.09.22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시스템은 미래전의 핵심기술 첨단화를 통해 함정의 생존력과 전투력을 극대화할 ‘함정용전자전장비-II’ 연구개발 사업에 진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기존 함정에 탑재된 전자전장비의 노후화 및 성능 부족 한계를 극복하고, 한국형 구축함(KDDX)과 같은 최신 함정까지 탑재할 수 있는 새로운 전자전장비를 개발하는 사업으로, KDDX와 같은 최신형 함정엔 동시다발적인 전투상황에서 함정의 지휘 및 무장 통제를 가능하게 하는 최첨단 전투체계와 레이다·적외선탐지추적장비·피아식별기·통신기 안테나 등을 하나로 통합해 함정의 스텔스 능력을 향상하는 신개념 무기체계인 통합마스트(I-MAST)가 탑재된다.

또한 함정용전자전장비-II는 향후 KDDX의 통합마스트에 장착돼 전투체계 및 통합마스트 내의 다양한 장비와 연동하며 함정의 생존력과 전투력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개발될 예정이다.

한화시스템에 따르면 전자전 무기체계는 △전장 환경에서 위협 전파신호를 탐지·추적·분석해 아군에게 전파하고(전자 지원·Electronic Support) △수집된 정보를 이용해 아군을 보호하며(전자보호·Electronic Protection) △적의 레이다 및 통신 등을 마비(전자공격·Electronic Attack) 시켜 아군의 성공적인 작전 수행을 가능하게 하는 무기체계다. 미국·유럽·러시아 등 세계 각국은 이미 고유의 첨단 전자전 무기체계를 확보하고 있으며, 타국에 기술이전을 극도로 꺼리고 있다.

한편 한화시스템은 대한민국 해군함정 및 잠수함 80여 척의 전투체계를 개발해 온 역량과 세계적인 수준의 최첨단 다기능 레이다 개발 기술력을 바탕으로 현재 KDDX의 전투체계와 통합마스트를 개발하고 있다. 또한 다수의 전자전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고성능 전자전 기술 역량도 확보하고 있다.

한국형구축함(KDDX) 통합마스트(I-MAST)는 함정의 스텔스 능력을 향상시키는 신개념 무기체계인 통합마스트(I-MAST)는 장거리 대공 표적 및 탄도탄 탐지·추적용 S-Band 레이다와 단거리 대공 표적 및 해면 표적 탐지·추적용 X-Band 레이다 두 개가 동시에 운용되는 △듀얼밴드 다기능 레이다뿐만 아니라 △적외선탐지추적장비(IRST) △피아식별기(IFF) 등 탐지 센서 △VHF/UHF 등 통신기 안테나가 평면형으로 장착된다.

또한 한화시스템은 관련 핵심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강소기업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개발 시너지도 극대화할 예정이다.

이번 컨소시엄에 전략적 파트너로 함께한 빅텍은 ‘소형전자전장비(SLQ-210K)’ 개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소형전자전장비는 중·소형 함정에 탑재돼 적의 레이다 및 유도탄의 위협 전자파 신호를 실시간으로 탐지하고 이를 분석·식별 후 경보해 함정의 생존성을 향상시킨다.

빅텍이 개발한 소형전자전장비(SLQ-210K)는 기존장비 대비 무게·가격·기능·성능면에서 뛰어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한국형 차기고속정(PKX) △포항급 초계함(PCC) △호위함(FF)에 탑재돼 운용 중이다. 또한 잠수함용 전자전장비 개발 기술은 미국 등 주요 선진국만이 보유한 핵심기술로 인정받고 있다.

김정호 한화시스템 지휘통제사업본부장은 “그동안 다양한 사업 수행으로 확보한 첨단 기술과 체계개발 역량 및 국내외 기업들과의 시너지를 통해 함정용전자전장비-II 개발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함정용전자전장비-II의 적기 전력화를 통해 우리 해군의 생존력 및 전투력 향상은 물론, 핵심부품 국산화 등 가격 경쟁력을 확보해 방산 수출에도 이바지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