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친화우수식품 지정 '국·탕·찌개류' 등으로 확대...식품진흥원 고령친화산업지원센터서 지정 신청
고령친화우수식품 지정 '국·탕·찌개류' 등으로 확대...식품진흥원 고령친화산업지원센터서 지정 신청
  • 윤상현
  • 승인 2024.04.0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기존 3단계 제품에만 적용하던 점도 기준을 제품 특성에 따라 1, 2단계 제품에도 적용해 국, 탕, 찌개류 등도 고령친화우수식품으로 지정할 예정이라고 1일 밝혔다. 이는 고령자의 음식 섭취 관련 고령자의 음식 섭취 관련 액체류의 경우 목 넘김 시 흡착 또는 기도로 넘어갈 우려가 있다는 현장의 의견을  반영해서다.

고령친화우수식품은 고령자의 섭취, 영양보충, 소화·흡수 등을 돕기 위해 물성, 형태, 성분 등을 조정하여 제조·가공하고 고령자의 사용성을 높인 제품이다.

고령친화우수식품 지정을 받고자 하는 기업은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식품진흥원) 내 고령친화산업지원센터에 지정 신청서를 제출하면 해당 분야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거치게 되며, 심사 결과가 적합한 경우 우수식품 지정서를 발급받게 되고 우수식품 표시를 사용할 수 있다. 

                     고령친화우수식품 표시도형/농식품부 제공

고령친화우수식품 지정제도는 제품의 경도·점도, 영양성분, 고령자 배려 여부를 종합적으로 평가하고, 물성에 따라 1단계 치아 섭취 가능, 2단계 잇몸 섭취 가능, 3단계 혀로 섭취 가능 등 3단계로 구분해 우수식품으로 지정·관리하는 제도로, 우수식품으로 지정된 제품은 유통 시 우수식품 표시를 사용할 수 있다. 지금까지 지정된 제품은 1단계가 90개, 2단계가 12개, 3단계가 74개이며, 섭취유형은 반찬류(102개), 죽류(51개)가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2021년 5월부터 고령친화우수식품 지정제도를 운영해 현재까지 대기업 5개사(35제품), 중견기업 5개사(45제품), 중소기업 24개사(96제품)의 제품을 고령친화우수식품으로 지정했다"며 "식품진흥원과 지난해 실증사업을 통해 고령친화우수식품을 활용한 고령친화식단 제공이 고령자의 영양 및 건강 상태 개선에 효과가 있음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65세 이상 고령자 180명을 대상으로 고령친화식단을 5개월간 제공한 결과, 대상자의 영양불량율은 11.7%에서 6.5%로 감소했으며 혈당, 총콜레스테롤, 중성지방이 유의미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주필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2025년 초고령사회(만 65세 이상의 인구가 전체 인구의 20% 이상) 진입을 앞둔 만큼 고령자의 식품 선택권 확대를 위해 다양한 제품을 고령친화우수식품으로 지정해 고령친화식단이 완성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