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칸 시리즈 연계 '방송-OTT 콘텐츠-미디어 테크놀로지' 홍보-수출 지원
과기정통부, 칸 시리즈 연계 '방송-OTT 콘텐츠-미디어 테크놀로지' 홍보-수출 지원
  • 김영석
  • 승인 2024.04.0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칸 시리즈에서 과기정통부가 제작 지원한 ‘타로(영화사 우상)’가 한국 방송·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콘텐츠로는 유일하게 ‘제7회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칸 시리즈) 경쟁 부문(Official Selection)에 공식 초청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과 오는 8일부터 10일까지 칸 시리즈 연계해 한국 방송·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콘텐츠와 미디어 기술의 홍보 및 해외 수출을 지원하는 행사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칸 시리즈(Cannes International Series Festival)는 전 세계 시리즈물(드라마 등)을 소개·육성하는 국제 콘텐츠 마켓으로, MIPTV(Marché International des Programmes de Télévision, 세계 최대 방송콘텐츠 마켓)와 병행해 매년 4월 프랑스에서 개최된다.

 칸 시리즈 경쟁 부문(Official Selection)에 공식 초청된 ‘타로(영화사 우상)’는 한순간의 선택으로 타로카드의 저주에 갇히는 미스터리를 그린 총 7부작의 시리즈물이다. 이 중 홀로 딸을 키우는 워킹맘과 집에 남겨진 어린 딸에게 벌어지는 이상하고 섬뜩한 크리스마스의 미스터리를 그린 ‘산타의 방문’(7부작 중 3부)이 칸 시리즈 단편 경쟁 부문에 진출한다.

칸 시리즈 경쟁 부문(Official Selection) 상영회는 9일에 현지극장 Espace Miramar에서 개최되며, 작품에 출연한 조여정 배우가 현지 행사에 함께해 작품을 홍보할 예정이다.

또한 과기정통부가 지원하는 칸 시리즈 비경쟁 부문(Rendez-vous) 상영 행사는 10일에 ▲한 소년의 블랙아웃 살인사건을 다루는 웰메이드 스릴러 ‘블랙아웃(히든시퀀스) ▲운명의 영혼들이 만나 벌어지는 티격태격 로맨스 ‘린자면옥(금강상회) ▲대지진으로 학교에 고립된 아이들의 생존기를 담은 학원물 ‘유쾌한 왕따(롯데컬처웍스) 등 총 3편의 작품이 현지 관객과 관계자를 대상으로 상영될 예정이다. 이 행사에는 변요한(블랙아웃), 이루다(린자면옥), 성유빈(유쾌한 왕따) 등 출연 배우들이 함께 참여해 포토콜, 핑크 카펫 행사 및 무대 인사 등을 통해 홍보 효과를 높일 예정이다.

아울러 방송·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콘텐츠 기획안에 대해 해외 투자 유치 및 국제 공동 제작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코리아 콘텐츠 투자설명회(K-Contents Showcase)’는 8일 칸 시리즈 행사장 Auditorium K에서 개최된다. 이 행사에서는 과기정통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기획개발 지원작을 포함한 총 7편의 신규 기획안을 해외 방송사, 제작사, 투자사 등에게 소개할 예정이다.

코리아 콘텐츠 투자설명회 참가작은 △탐정홍련(이강현) △몸(여인환) △플라스틱서저리(링가링) △스티커(무암) △그리고 곰팡이가 있었다(글로그림) △3677동물구조대(보다미디어그룹) △충영(㈜프로덕션 해랑) 등이다.

                                         운수 오진 날/과기정통부 제공

한편 9일에는 ‘코리아 디지털 상영회(When K-DRAMA Meets ICT)’가 개최된다. 미디어 콘텐츠 제작과정에 인공지능(AI)과 디지털 기술의 활용이 확산되고, 인공지능(AI)·SW 기반의 디지털 미디어 기술이 미디어 성장의 중요한 경쟁 요소로 자리함에 따라, 콘텐츠와 더불어 미디어 기술을 함께 선보이는 자리를 올해부터 새롭게 마련했다.

이 행사에서는 ‘운수 오진 날(CJ ENM)’이 소개될 예정이다. 이 작품은 평범한 택시 기사와 연쇄살인마와의 공포의 주행 스릴러 시리즈로, 작품의 주요 장소인 차량 주행 장면에 VFX 기술을 활용했다. 국내 버츄얼 스테이지를 활용해 기존 렉카나 크로마 촬영의 단점을 획기적으로 극복했으며, 화면의 곡률과 빛 조절 등을 통해 장면의 자연스러움을 극대화하여 작품의 완성도와 몰입도를 끌어 올렸다.

최준호 과기정통부 방송진흥정책관은 “이번 칸 시리즈를 통해 한국 방송·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콘텐츠 뿐만 아니라 인공지능(AI)·SW 기반의 디지털 미디어 기술이 해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다"며 “앞으로도 국내 미디어·콘텐츠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디지털 미디어 기술기업의 육성과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