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리오, 일본 현지 '화장품 판매업체-수입 대행업체' 인수... "글로벌 신성장동력 확보"
클리오, 일본 현지 '화장품 판매업체-수입 대행업체' 인수... "글로벌 신성장동력 확보"
  • 강용태
  • 승인 2024.04.19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도쿄의 두원 사무실 전경(사진=클리오 제공)

클리오는 19일 일본의 화장품 판매업체 ‘두원’과 화장품 수입 대행업체 ‘키와미’ 등 2개사의 지분 100%를 한화 약 83억원(9.3억엔)에 인수했다고 밝혔다.

클리오가 이번 인수한 두원은 2013년부터 클리오의 색조 브랜드를 일본 시장에 공급한 핵심 벤더업체로, 오프라인 도·소매 유통채널에서 강한 영업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일본은 화장품 시장 매출의 약 65%가 오프라인 유통채널에서 창출될 만큼 각종 버라이어티숍, 드럭스토어 등이 발전한 국가다.

클리오는 이번 인수를 통해 일본법인으로 클리오재팬을 정식 설립하고, 국내 H&B 스토어 채널에서 색조 화장품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일본 오프라인 채널의 VMD (Visual Merchandising)를 강화할 계확이다. 특히 현지 소비자들의 수요를 적시에 반영하는 신제품 출시와 마케팅 전개를 통해 외형 확장에 주력하고, 트렌드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해 효율적인 PLM (Product Lifecycle Management) 체계를 구축하며 내실 경영에도 힘쓸 예정이다.

클리오는 "마츠모토키요시, 프라자, 돈키호테 등 일본 전역의 드럭스토어 및 버라이어티숍 총 1만5000여 점포에서 주요 브랜드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며 "작년에는 일본 대표 드럭스토어인 스기약국 680개점에 구달 브랜드를 추가 론칭하고, 지난 3월에는 일본 프라자(PLAZA) 한정으로 페리페라와 케어베어 브랜드 컬래버레이션 제품을 출시해 완판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윤성훈 클리오 부사장은 “일본은 전 세계 화장품 시장 규모 3위를 기록하고 있는 국가로, 아시아 뷰티의 전략적 요충지이자 글로벌 뷰티의 스탠다드를 육성할 수 있는 중요한 시장”이라며 “클리오는 올해 초부터 일본법인 설립을 준비하며 현지와 밀착 소통하고, 각 유통채널 전략과 정합성을 높여 성장을 가속화하기 시작했으며, 향후 색조 화장품뿐만 아니라 기초 화장품 부문에서도 장기적인 도약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클리오는 지난해 역대 최대 매출인 3306억원을 기록했으며, 유통채널 효율화와 기초 매출 비중 확대를 통해 수익성 개선을 지속하면서 영업이익도 전년 대비 89%에 이르는 큰 폭으로 성장한 338억원을 달성했다. 국내에선 H&B 채널을 중심으로 색조 화장품 1위 자리를 공고히 하며 기초 브랜드 육성을 통해 전체 매출 볼륨을 확대하는 중이다. 해외에선 미국과 동남아에서 각각 전년 대비 84%, 68%의 매출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K-뷰티를 대표하는 브랜드로 성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