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동암역-부천 중동역 등 3곳 복합지구 지정... 불광근린공원-창2동 주민센터 등 4곳 예정지구
인천 동암역-부천 중동역 등 3곳 복합지구 지정... 불광근린공원-창2동 주민센터 등 4곳 예정지구
  • 박철주
  • 승인 2024.05.16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합지구 지정 동암역 남측(사진=국토부 제공)

인천 동암역 남측, 부천 중동역 동측, 중동역 서측 등 총 3곳이 도심 공공주택 복합지구(복합지구)로 지정된다.

국토부는 3개 지구가 지난해 7월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예정지구로 지정된 이후 주민 3분의 2 이상의 동의(토지면적의 2분의 1 이상)확보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및 중앙토지수용위원회 심의를 진행해 지구지정 절차를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에 국토부는 인천 동암역 남측 1800가구, 부천 중동역 동측 1536가구, 중동역 서측 1680가구 등 총 3곳에 5016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도심복합사업)은 선호도 높은 도심 내 주택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민간 정비가 어려운 노후 도심을 대상으로 공공이 주도해 용적률 등 혜택을 부여하고 신속하게 주택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현재 전국 총 57곳 9만1000가구의 후보지를 대상으로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불광근린공원 인근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지구(사진=국토부 제공)

서울 불광근린공원(2150가구), 창2동 주민센터(584가구), 상봉터미널(1168가구), 약수역(1616가구) 등 총 4곳 5500가구는 예정지구로 지정됐다. 국토부는  16일부터 오는 30일까지 의견청취를 거쳐 주민 동의 확보 등 복합지구 지정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창2동 674 후보지는 주민설명회를 통해 구체적인 사업이 안내된 후 참여의향률이 50% 이하로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사업추진을 철회했다.

국토부는 올해 연말까지 1만가구 사업승인과 1만가구 이상 복합지구를 추가로 지정하고 일몰연장 및 토지주 우선공급일 합리화 등 제도개선을 완료해 도심복합사업을 본격화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전국에 총 16곳 2만3400가구의 복합지구가 지정됐다.

이정희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수요가 높은 도심 내 주택공급 확대를 위해 도심복합사업의 일몰연장과 함께 하반기 후보지 추가공모를 추진할 예정으로, 적극적 제도개선과 신속한 사업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