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일렉트릭, 초고압 변압기 생산능력 2배로...부산사업장에 803억 투입 공장 증설
LS일렉트릭, 초고압 변압기 생산능력 2배로...부산사업장에 803억 투입 공장 증설
  • 강용태
  • 승인 2024.05.21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S ELECTRIC 부산사업장에서 초고압 변압기 수출을 앞두고 최종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사진=LS ELECTRIC 제공)

LS ELECTRIC(일렉트릭)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글로벌 전력 인프라 시장 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부산사업장 초고압 변압기 CAPA(생산능력)를 연간 4000억원 수준으로 확대한다고 21일 밝혔다.

그간 LS일렉트릭 부산사업장은 연간 약 2000억원 규모의 초고압 변압기 생산능력을 통해 국내외 시장에 대응해 왔으며 최근 해외 수요 폭증에 따라 2026년 물량까지 수주를 완료한 상태다.

이에 내년까지 초고압 전력기기 핵심 생산기지인 부산사업장에 총 803억원을 투입해 초고압 생산동 옆 1만3223㎡(약 4000평) 규모의 유휴부지에 공장을 신축(건축면적 4827㎡), 진공건조로(Vapor Phase Drying, VPD) 2기를 동시에 증설하고 조립장과 시험실, 용접장 등 초고압 변압기 전 생산공정을 내년 9월까지 갖출 계획이다.

VPD는 초고압 변압기 내부를 고진공 상태에서 72시간 이상 120℃를 유지해 수분을 제거하는 진공건조 설비로, 진공건조를 통해 절연성능을 극대화하는 동시에 변압기 고장 가능성을 최소화할 수 있다.

LS일렉트릭은 전체 전력계통을 컨트롤하는 배전 솔루션에 주력하고 있으며, 초고압 변압기 생산능력 또한 대폭 확대, 송전과 변전, 배전을 아우르는 ‘전력 분야 토털 솔루션 공급자’로서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LS일렉트릭 관계자는 "이번 증설로 늘어날 CAPA 이상의 물량을 이미 확보한 상황이며 향후 북미 민간전력회사(Investor Owned Utility, IOU), 신재생 시장 등에서 폭증하고 있는 해외 초고압 변압기 수요에도 적극 대응할 것"이라며 "호황에 기대어 단기 수익만을 겨냥한 것이 아닌 지속가능한 미래성장 차원의 투자로, 앞으로도 국내외에서 M&A, 조인트벤처 등 다각적인 방식을 통해 전력인프라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