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4개월 만 추가 발생...중수본 "추가 확산 차단 총력 대응"
아프리카돼지열병 4개월 만 추가 발생...중수본 "추가 확산 차단 총력 대응"
  • 윤상현
  • 승인 2024.05.22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1일 강원도 철원군 소재 1570여 마리 사육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됐다. 이번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은 발생농장의 농장주가 21일 폐사 증가에 따라 가축 방역 기관에 신고했으며, 정밀 검사한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 양성이 확인됐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 중수본, 본부장 송미령 농식품부장관)는 이 같은 상황에 따라 22일 관계부처와 지자체가 참여하는 중수본 회의를 개최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상황과 방역 대책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번 발생은 지난 1월 경북 영덕과 경기 파주에서 발생한 이후 약 4개월 만의 추가 발생이며, 2019년 9월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첫 발생 이후 전국에서 41번째 발생이다.

중수본에 따르면 강원 철원군 소재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됨에 따라 즉시 초동방역팀 및 역학조사반을 현장에 파견해 외부인·차량의 농장 출입 통제, 살처분, 소독 및 역학조사 등 긴급방역 조치 중이다.

농장 간 수평전파 차단을 위해 강원 철원군과 화천군, 경기 김포·파주·연천·고양·양주·동두천·포천 및 인천 강화에 대해 지난 21일 오후 8시부터 오는 23일 오후 8시까지 48시간 동안 돼지농장·도축장·사료공장 등 축산 관계시설 종사자와 차량에 대한 일시이동중지(Standstill) 명령을 발령하여 시행 중이며,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또한 중수본은 광역방제기, 방역차 등 가용한 소독 자원(67대)을 총동원해 철원군과 인접 9개 시군(강원 화천, 경기 연천·포천·파주·김포·고양·양주·동두천, 인천 강화) 소재 돼지농장(413호) 및 주변 도로를 집중적으로 소독해 발생지역 내 바이러스 확산을 차단했다.

아울러 방역대(발생농장 반경 10km) 내 돼지농장 65가구 및 발생농장과 역학관계가 있는 돼지농장 90여 가구에 대해서는 정밀검사를 실시하고, 발생농장에서 돼지를 출하한 도축장을 출입한 차량이 방문한 돼지농장 370여 가구에 대해서는 임상검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한편 중수본은 전국 모든 돼지농장을 대상으로 발생 상황을 전파하고 농장 소독 등 차단방역 수칙을 집중적으로 홍보하고 있으며, 야생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검출 지점 방역대(반경 10km) 내 집중 소독 및 농장 방역 실태 점검 등 방역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권재한 농식품부 농업혁신정책실장은 “강원도와 철원군은 농장 살처분, 소독 등 초동방역 조치와 역학 관련 농장 검사를 신속하게 추진하고, 접경지역 시군은 추가 발생 위험이 크므로 농장점검과 소독 등에 소홀함이 없는지 꼼꼼히 살펴봐 달라"며 “특히 경북도를 비롯해 충북도 등 최근 야생 멧돼지에서 지속해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검출되고 있는 지자체는 농식품부, 환경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야생 멧돼지 수색·포획, 광역 울타리 점검뿐만 아니라 검출 지역 인근 농장에 대한 소독, 정밀검사 등을 철저히 추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