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감소지역 ‘디지털 관광주민증’ 15곳→34곳으로 확대
인구감소지역 ‘디지털 관광주민증’ 15곳→34곳으로 확대
  • 박영선
  • 승인 2024.05.27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자치단체, 관광업계와 함께 만들어가는 인구감소지역의 ‘디지털 관광주민증’ 서비스 운영지역이 15곳에서 34곳으로 확대된다/문체부 제공

지방자치단체, 관광업계와 함께 만들어가는 인구감소지역의 ‘디지털 관광주민증’ 서비스 운영지역이 15곳에서 34곳으로 확대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6월 여행가는 달’에 맞춰 현재 발급자 수가 총 70만 명을 돌파한 디지털 관광주민증 적용 지역을 기존 15개 지역, 300여 곳의 관광시설·업체에서 34개 지역, 800여 곳으로 확대한다고 27일 밝혔다.

‘디지털 관광주민증(관광주민증)’은 지방소멸 위기를 겪고 있는 인구감소지역을 대상으로 발급하는 일종의 명예 주민증이다. 2022년 이용자에게 다양한 여행 할인 혜택을 제공해 지역 관광을 활성화하고 생활인구를 확대하기 위해 출시됐다.

디지털 관광주민증 적용 지역은 기존 15개 지역 △평창군 △정선군 △옥천군 △담양군 △제천시 △태안군 △강화군 △연천군 △고창군 △남원시 △신안군 △고령군 △거창군 △하동군 △부산 영도구와 신규 19개 지역 △삼척시 △양양군 △영월군 △태백시 △홍천군 △괴산군 △영동군 △예산군 △가평군 △무주군 △임실군 △영광군 △장흥군 △해남군 △안동시 △영덕군 △영주시 △합천군  △부산 서구 등 34곳이다.

관광객들은 다음 달 1일부터 새롭게 추가되는 19개 지역 총 500여 건의 관광시설‧업체에서 각종 여행 편의시설에 대한 할인을 받을 수 있다.

관광주민증은 ‘대한민국 구석구석’ 누리집과 모바일 응용프로그램(앱)에서 발급받을 수 있다. 관광주민증을 발급받고 해당 지역의 관광시설‧업체에 비치된 정보무늬(QR코드)를 스캔하면 지역 내 관광지 입장권을 포함해 숙박, 식음, 체험 등 각종 여행 편의시설과 체험 프로그램에 대한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관광주민증의 지역별 자세한 할인 정보와 발급 방법은 대한민국 구석구석 누리집과 모바일 응용프로그램(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종택 문체부 관광정책국장은 “디지털 관광주민증 사업이 실질적인 지역 관광과 지역 경제 활성화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 관광주민증의 매력도를 높이기 위해 지방자치단체, 지역여행업계 등과 협업해 주요 혜택지를 확대하고, 풍성한 행사와 다양한 혜택, 홍보 마케팅을 통해 관광주민증이 지역을 살리는 대표 사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