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고품격 케이-콘텐츠 해외로"...17개 재외 한국문화원, 우수 공연·전시
"국내 고품격 케이-콘텐츠 해외로"...17개 재외 한국문화원, 우수 공연·전시
  • 박영선
  • 승인 2024.06.07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재단 '반디산책' 전시(사진=문체부 제공)

문화체육관광부는 전 세계 16개국 재외 한국문화원 17개소를 거점으로 국내 고품격 케이-콘텐츠를 해외에 알리는 ‘재외 한국문화원 순회 프로그램 지원 사업(문화원 순회 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문화원 순회 사업은 국내 우수한 문화예술단체가 해외 공연이나 전시를 희망할 경우, 재외 한국문화원이 있는 여러 나라를 순회할 수 있도록 연결․지원해주는 사업이다. 재외 한국문화원과 참여 기관은 단발성 해외 진출에 비해 운송료와 항공료 등 예산을 절감할 수 있어 더 많은 나라에 우리의 우수 콘텐츠를 소개할 수 있다.

이번 사업은 우수한 공연․전시 총 11편을 16개국 재외 한국문화원 17개소에서 진행된다. 먼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재단의 전시 ‘반디산책’을 오는 8월 30일까지 개최한다. ‘반디산책’은 ‘지구와 화해하는 발걸음’이라는 주제로 기후 위기 극복을 위한 실천 방법을 탐색하는 미디어아트 전시로, ‘한-아프리카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남아공 예술가들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교류전의 형태로 진행된다. 이어 남아공에서의 전시가 끝나면 10월부터 아랍에미리트에서 오는 11월 15일까지 개최한다.

또한 ‘서울시립미술관’의 전시 ‘세계의 저편’이 국내 동시대 미술작가 △기슬기 △김우진 △송세진 △유비호 등 4명은 ‘연결’을 주제로, 동경(6월5일~8월 1일)과 홍콩(8월14일~10월 5일), 오사카(10월18일~11월 30일) 등 세 도시에서 차례로 개최된다.

이외에도 ‘2024년 파리올림픽·패럴림픽’을 기념하는 공연도 준비됐다. 발달장애인으로 구성된 하트하트오케스트라는 벨기에(9월 4일~5일)와 프랑스(9월7일~8일)에서 ‘다양성을 넘어 포용으로’라는 주제로 ‘케이-클래식’ 공연이 펼쳐진다.

용호성 문체부 국제문화홍보정책실장은 “향후 재외 한국문화원을 비롯한 현지 기관을 통해 국내 문화기관과 예술단체, 청년·신진 예술가의 우수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소개할 계획”이라며 “내년에는 문화원 순회 프로그램 사업을 ‘투어링 케이-아츠(Touring K-Arts)’로 브랜드화하고, 사업 규모를 대폭 확대해 공연과 전시뿐만 아니라 한국의 문화와 역사 등을 소개하는 강연과 교육 프로그램도 순회 프로그램에 추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