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영상위원회, 미지수-아주 오래된 미래도시-노 베어스 등 3편 무료 상영
인천영상위원회, 미지수-아주 오래된 미래도시-노 베어스 등 3편 무료 상영
  • 김상태
  • 승인 2024.06.10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상영작 ‘미지수’, ‘아주 오래된 미래도시’, ‘노 베어스’ 포스터/인천광역시영상위원회 제공

인천영상위원회는 오는 13일부터 27일까지 인천의 지역극장과 도서관에서 총 3편의 다양성 영화를 무료로 상영한다고 10일 밝혔다. 

‘미지수’ X 미림극장

헤어진 연인을 그리워하는 ‘지수’, 실수로 사람을 죽이고 붕괴 직전인 ‘우주’, 우주선 발사 뉴스에 집착하는 ‘기완’…. ‘미지수’는 삶의 궤도에서 이탈한 다섯 인물의 미지의 슬픔을 그린 영화다. 오는 15일 오후 3시 인천 유일의 단관극장 미림극장에서 상영하며 이돈구 감독, 권잎새 배우, 반시온 배우가 참여해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한다. 13일까지 인천영상위원회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관람 신청을 받고 있다.

‘아주 오래된 미래도시’ X 애관극장

일제 강점기 시절 최초의 개항이 이뤄졌던 도시, 인천의 원도심 ‘중구’. 개발과 재건축, 재생이라는 개념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인천 중구에서 감독은 올바른 도시 재생을 꿈꾸는 사람들을 찾아간다. ‘아주 오래된 미래도시’는 2024년 인천영상위원회 유통배급지원 사업에 선정된 다큐멘터리로, 오는 19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 예정이다. 상영회는 오는 16일 오후 3시 애관극장에서 개최돼 개봉보다 한발 먼저 영화를 만나볼 수 있다. 상영 후에는 조은성 감독, 이의중 건축가가 참여해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한다. 지난 4일부터 선착순으로 인천영상위원회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관람 신청을 받고 있다.

‘노 베어스’ X 인천 도서관

이란에서 출국금지 당한 영화감독 자파르 파나히. ‘노 베어스’는 촬영장에 갈 수 없는 그가 국경 마을에 머물며 원격으로 촬영을 진행하는 셀프 다큐멘터리 형식의 작품으로, △석남도서관(13일 오후 7시) △화도진도서관(25일 오후 7시) △작전도서관(27일 오후 7시)에서 상영한다. 상영 후에는 영화 전문 큐레이터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해설을 제공할 예정이다. 별도의 예매 절차는 없으며, 상영 당일 선착순 입장이다.

한편 이번 상영은 인천의 문화공간에서 독립영화를 상영하는 ‘별별씨네마’ 사업과 인천을 배경으로 한 장편영화의 개봉을 지원하는 ‘지역장편영화 유통배급지원’ 사업의 일환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