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산간지역 등 물류 취약지역, 생활물류서비스 질 개선"...국토부, 우정사업본부와 공동배송 시범사업 추진
"도서·산간지역 등 물류 취약지역, 생활물류서비스 질 개선"...국토부, 우정사업본부와 공동배송 시범사업 추진
  • 박철주
  • 승인 2024.06.11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언제 어디서나 빠르고 편리한 물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물류 취약지역 지원 확대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택배 등 생활물류서비스 제공에 어려움을 겪는 도서·산간지역에 우정사업본부와 공동배송 시범사업을 연내 추진하고 택배사 간 공동배송도 도입할 계획이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이날 우정사업본부와 공동배송 시범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민간 택배사의 택배 물량을 우체국 물류망을 이용해 배송하는 공동배송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는 이동시간이 길고, 물량이 적어 민간 택배사에서 직접 고객에게 배송하기 어려운 택배 물량을 우체국의 도서지역 물류망 등을 이용해 신속·안전하게 배송하도록 지원하는 것으로, 기존 집화일 기준 3~4일 소요되던 배송 기간이 2일로 단축될 전망이다.

국토부는 이번 사업 추진을 위해 우정사업본부와 연내 첫 시범사업 후보지를 발굴하고, 공동배송 시범사업을 위한 세부 절차를 조율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국토부는 올 연말까지 업계 의견수렴을 거쳐 도서·산간지역에 한해 택배기사 1명이 여러 택배사 물량을 한꺼번에 배송하는 택배사 간 공동배송을 추진하고, 올해 택배사업자 서비스평가부터 도서·산간지역의 배송 품질을 평가해 택배사업자의 자발적인 서비스 개선도 유도할 계획이다.

특히 도서지역에 대해서는 ’지난해부터 해양수산부에서 시행 중인 ‘섬 지역 택배 추가 배송비 지원 사업’도 병행 추진돼 생활물류서비스의 질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박지홍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코로나-19 등을 거치며 택배서비스가 전 국민이 일상적으로 이용하는 필수 서비스로 자리매김한 만큼, 전국 어디서든 빠르고 편리한 택배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해근 우정사업본부장은 “보편적서비스를 제공하는 국가기관으로서 정부 정책에 기여할 수 있어 뜻깊고, 앞으로도 생활물류정책을 담당하는 국토부와 협력하겠다”며 “이번 공동 배송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도서·산간지역에 거주하는 국민에게 고품질의 우체국 소포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