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둔 청년 '은둔 문제 해결사’로… SK행복나눔재단, NADO 프로젝트 2기 실시
은둔 청년 '은둔 문제 해결사’로… SK행복나눔재단, NADO 프로젝트 2기 실시
  • 이윤식
  • 승인 2024.06.11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월 29일 강북구 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진행한 NADO 프로젝트 2기 사전워크숍 현장(사진=SK행복나눔재단 제공)

SK행복나눔재단은 고립·은둔을 겪은 청년이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동일 문제의 솔루션을 주체적으로 개발하는 ‘NADO 프로젝트’(NADO) 2기를 시작했다고 11일 밝혔다.

NADO는 고립·은둔 상태에서 회복 중인 청년들이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고립·은둔 솔루션을 개발해 또 다른 고립·은둔 청년을 돕는 프로젝트로, 참가자가 고립·은둔 기간에서 발견한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직접적인 사회 문제 해결을 주도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NADO 2기에는 고립·은둔 상태에서 회복 중인 여섯 명의 청년이 참여하며, 고립·은둔 과정에서 겪은 자신의 경험을 이야기하는 ‘자기 개방하기’를 시작으로 고립·은둔 청년들의 ‘회복’과 ‘육성’이 동시에 이뤄지는 대상 특화 커리큘럼이 진행될 예정이다. 육성 프로세스는 △자기 개방하기 △공감하기 △문제 정의 △아이디에이션 △시행하기 △결과 도출 △후속 운영까지 총 7개 단계며, 8개월간 운영된다.

한편 지난해 파일럿 사업으로 운영된 NADO 1기에서는 프로젝트에 참여한 당사자 청년이 고립·은둔자의 가족에게 직접 2:1 오프라인 대화 코칭을 제공하는 솔루션인 ‘히키 시그널’을 개발했다. 참여자 4명 모두 ‘히키시그널’ 솔루션에서 직접 경험해야만 정확하게 알 수 있는 해당 문제의 특성을 본인들의 자산으로 삼아 고립·은둔 코칭가로 참여했다. 특히 ‘히키 시그널’은 솔루션 고도화 작업을 거쳐 5월부터 안무서운회사 홈페이지에서 서비스되고 있으며, 1기 참여자들은 해당 솔루션을 통해 고립·은둔 전문가로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서는 중이다.

김우림 SK행복나눔재단 매니저는 “NADO는 당사자성을 지닌 청년이 자신의 경험을 자산 삼아 사회 문제를 해결하고, 본인도 내·외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이끄는 복합적인 프로젝트”라며 “지난해에 이어 참여자들이 좋은 솔루션에 도달할 수 있도록 잘 이끌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