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열차에 자전거를 싣고 과거로...자전거 간이역 탐방열차 운행
관광열차에 자전거를 싣고 과거로...자전거 간이역 탐방열차 운행
  • 박철주
  • 승인 2024.06.1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등록문화유산 제297호로 등록된 충북 영동군 심천역(사진=국토부 제공)<br>
      등록문화유산 제297호로 등록된 충북 영동군 심천역(사진=국토부 제공)

지역경제 활성화와 철도의 문화적 가치를 제고할 수 있도록  관광열차에 자전거를 싣고 이동 후 자전거로 간이역 주변을 둘러보는 여행 상품이 출시된다.

국토교통부는 한국철도공사와 간이역을 활용한 자전거 간이역 탐방열차 '에코레일' 운행을 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간이역은 과거 마을의 관문이자 만남의 장소로, 지역의 역사·환경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문화적 가치가 높은 철도자산이다. 전국에서 25개 간이역과 폐역이 등록문화유산으로 등록돼 역사·문화적 가치와 건축적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이에 한국철도공사는 오는 22일  서울역·대전역 등에서 관광열차에 자전거를 싣고 영동군 추풍령역으로 이동한 후, 자전거를 타고 영동군의 황간역, 각계역과  1934년에 건축된 오래된 목조구조에 현재까지 원형이 잘 보존되어 있어 2006년 국가유산청으로부터 등록문화유산(舊 등록문화재)으로 등록된 심천역 등을 둘러볼 수 있는 '에코레일'운행을 개시한다. 이번 열차는 객차4칸(256석)과 카페객차1칸, 자전거거치 3칸 등으로 구성됐다.

오는 8월에는 전통시장과 연계하고 용궁역(예천군), 점촌역(문경시), 추풍령역(영동군)을 경유하는 '간이역 순환열차(열차명:팔도장터관광열차)'도 운행할 계획이다. 역마다 30분 이상 정차해 주변의 풍경을 둘러볼 수 있고, 전통시장에 방문해 지역의 특산물을 체험할 수 있다.

                간이역·폐역 등록문화유산(25곳) 현황/국토부 제공     

한편 국토부는 올해 연말 교외선(대곡~의정부) 운행재개를 위해 시설개량 작업 등을 차질 없이 준비하는 한편, 20년 전 옛날 교외선 문화를 느낄 수 있도록 관광열차 특화방안을 추진한다.

교외선은 서울 지역에서 우수한 자연경관과 매력적인 관광지가 밀집한 일영, 장흥, 송추 등으로 연결하는 노선이다. 과거 대학생 단체여행 등으로 자주 이용됐던 만큼 추억의 교통수단으로 꼽힌다.

일영역 등 역사 건물은 옛 모습을 떠올릴 수 있도록 기존 형태를 최대한 유지하고, 운행열차도 교외선 특색에 맞게 복고풍으로 설계한다. 교외선 각 역에서 주변 관광지로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지자체 등과 협의햐 연계 교통수단도 확보할 계획이다.

개통 후 열차는 대곡, 원릉, 일영, 장흥, 송추, 의정부역에 정차하며, 대곡에서 의정부 10회, 의정부에서 대곡 10회 등 하루 20회(잠정) 운행할 계획이다.

윤진환 국토부 철도국장은 “그간 우리나라 철도는 고속철도의 등장과 함께 신속하고 편리한 교통수단으로 평가받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느린 관광열차도 국민께 기차여행의 특별한 경험과 우리나라 곳곳의 풍경을 제공할 수 있는 대단히 중요한 자산”이라며 “한국철도공사와 지자체, 그리고 여행사 등 민간업계와 적극 협력하여 국민께서 즐길만한 철도여행 상품을 적극 발굴하고, 지역 경제도 상생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간이역·폐역 등록문화유산(25곳) 현황/국토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