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주차도 해주고 음료도 배달한다...현대차그룹, 성수동 오피스 건물서 로봇 서비스 실시
로봇이 주차도 해주고 음료도 배달한다...현대차그룹, 성수동 오피스 건물서 로봇 서비스 실시
  • 김영석
  • 승인 2024.06.20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기아가 개발한 달이 딜리버리가 팩토리얼 성수에서 음료를 배달하는 모습(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은 20일 서울 성수동 소재 이지스 자산운용의 로봇 친화형 빌딩 '팩토리얼 성수’에서 배달 로봇이 제공하는 '음료 배달 서비스'와 주차 로봇이 제공하는 자동 주차 및 출차 서비스, 안면인식 기술 등 현대차그룹의 최첨단 로보틱스 기술이 집약된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먼저 현대차·기아의 배달 로봇 ‘DAL-e Delivery(달이 딜리버리)’가 제공하는 음료 배달 서비스는 고객이 모바일 앱을 통해 음료를 주문하면 달이 딜리버리가 지하 1층에 마련된 카페에서 커피 등 음료를 수령해 고객이 있는 사무실이나 회의실까지 음료를 배달해 준다.

특히 배달 로봇은 건물 엘리베이터와 출입문 등 관제 시스템과 통신하며 스스로 건물의 각 층을 자유롭게 오갈 수 있을 뿐 아니라 통신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분석해 최적 경로를 생성함으로써 빠르게 배송한다. 이 과정에서 주변 사람들은 로봇에 장착된 디스플레이를 통해 로봇 상태를 파악할 수 있다.

로봇이 배송 목적지에 도착하면 카메라와 인공지능 안면인식 기술을 활용해 스스로 수령 대상자를 인식해 음료를 전달한다. 현대차·기아가 자체 개발한 안면인식 기술은 정확도가 99.9%에 이른다.

수령인이 확인되면 로봇이 스스로 수납 트레이를 앞으로 빼 수령자가 편리하게 물건을 꺼낼 수 있도록 한다. 대형 트레이를 장착한 달이 딜리버리는 한 번에 커피 16잔, 10kg 무게의 물품까지 배달할 수 있다. 현대차·기아는 택배나 우편물 배송 서비스까지 범위를 확장할 예정이다.

또한 현대위아의 '주차 로봇 서비스'는 팩토리얼 성수에서 고객이 업무용 차량을 이용할 때 차량을 지정된 장소로 꺼내 주거나 이용이 끝났을 때 지정된 장소에 고객이 차를 반납하면 자동으로 주차해 주는 서비스다. 주차 로봇이 상용화되는 것은 국내에서 처음이다.

주차 로봇은 얇고 넓은 형태의 로봇 한 쌍이 차량 하부에 들어가 바퀴를 들어 올려 이동시키는 방식이다. 로봇의 두께는 110mm로 어떤 차량에도 적용될 수 있도록 설계됐으며, 장착된 라이다 센서를 통해 로봇이 차량 바퀴의 크기와 위치를 정확히 인식하고 들어 올릴 수 있도록 했다.

로봇은 최고 초속 1.2m의 속도로 최대 2.2톤의 차량까지 자동 주차할 수 있다. 특히 로봇이 전후좌우 어떤 방향으로도 움직일 수 있도록 개발돼 주차가 어려운 좁은 공간에서도 차량을 이동시킬 수 있다. 이를 통해 같은 면적의 공간에 더 많은 주차면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해 공간 활용성을 크게 높인다.

현대위아는 주차 로봇 도입과 함께 최대 50대의 주차 로봇을 동시에 관제할 수 있는 ‘스마트 주차 관제 시스템’도 개발했다. 이 시스템은 주차 로봇이 최적의 경로로 운행하고 여러 대의 차량을 효율적으로 배차할 수 있도록 돕는다. 향후에는 사람이 주차하는 차량이나 무인 주차 지역에서의 상황도 모두 감지하고 대응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특히 현대위아의 주차 로봇은 올해 3분기 팩토리얼 성수에 적용될 예정인 현대차·기아의 ‘자동 충전 로봇(ACR, Automatic Charging Robot)’과 연계해 고객이 타고 온 전기차를 지정된 장소에 놓고 사무실로 들어가면 주차 로봇이 차를 충전 구역으로 이동시킨다. 이어 현대차·기아의 자동 충전 로봇이 차량의 번호판을 인식해 차량 상태를 점검한 후 충전하고, 충전이 완료되면 다시 주차 로봇이 일반 주차 자리로 차량을 이동시키는 형태의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달이 딜리버리와 자동 충전 로봇을 비롯해, 로봇에 적용된 안면인식 시스템을 건물의 출입 시스템에도 적용하면서 ‘로봇 토탈 솔루션(Robot Total Solution)’이라는 개발 방향을 제시했다"며 "고객들이 공간의 가치를 평가할 때 로봇 서비스의 유무가 주요한 기준이 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장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이번 주차 로봇이 지난해 현대차그룹 싱가포르혁신센터(HMGICS)에서 상용화에 성공하고 올해 미국 전기차 전용 공장(HMGMA)에 대규모 도입을 준비하며 성능과 안전성 등을 충분히 검증했다"며 "팩토리얼 성수에서 가장 앞선 주차 로봇의 기술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