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벼 재배면적, 1만㏊ 이상 추가 감축된 최대 68만9000㏊... 전략작물직불 지원대상 품목 확대 영향"
"올해 벼 재배면적, 1만㏊ 이상 추가 감축된 최대 68만9000㏊... 전략작물직불 지원대상 품목 확대 영향"
  • 윤상현
  • 승인 2024.06.2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벼 재배면적 당초 계획 69만9000㏊보다 1만㏊ 이상 추가 감축 될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 2월부터 추진한 2024년도 쌀 적정생산대책을 통해 올해 벼 재배면적이 68만3000㏊에서 68만9000㏊ 사이로 전망했다.

이는 전략작물직불제와 지자체 예산활용(감축협약 포함)을 통해 2만2881㏊, 농지은행 매입 1827㏊, 농지전용 7400㏊ 등 3만2108㏊의 벼 재배 감축면적이 접수돼서다. 단 전략작물직불제 및 지자체 예산활용을 신청한 이후 벼 재배로 회귀하는 면적을 감안할 때 실제 벼 재배면적은 68만3000㏊~68만9000㏊로 내다보고 있다.

또한 지난해 70만8000㏊ 대비 1만9000㏊~2만5000㏊를 감축하는 것이다.

농식품부는 이런 추가 감축에 전략작물직불 지원대상 품목을 논콩에서 완두․녹두․잠두․팥 등을 포함한 두류 전체로 확대하고 옥수수를 신규로 추가했으며, 두류와 가루쌀의 지원단가를 ㏊당 10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100만원씩 인상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최명철 농식품부 식량정책관은 “벼 적정생산을 통한 수급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지자체, 농협, 농진청, 쌀생산자단체 등과 함께 총력을 다해 노력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여름철 태풍․장마, 가뭄 등 재해 대응 및 신속한 병해충 방제 등을 통한 안정생산을 추진해 수확기 수급 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